[민기자의 뇌피셜] 기아 K8이 내세운 새로운 것들
상태바
[민기자의 뇌피셜] 기아 K8이 내세운 새로운 것들
  • 교통뉴스
  • 승인 2021.03.2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WD, 신형 8단 변속기, 3.5리터 엔진, 메리디안 사운드
K8의 사양과 가격대가 공개됐다. 사진=기아
K8의 사양과 가격대가 공개됐다. 사진=기아

기아가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K8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3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가격은 2.5 가솔린 3,279~3,868만원, 3.5 가솔린 3,618~4,526만원, 3.5 LPI 3,220~3,659만원이다. 상반기 중 출시될 하이브리드 모델은 1.6 터보엔진 기반이다.

2.5 가솔린 모델은 198PS(마력), 25.3kgf·m 복합연비 12.0km/ℓ, 3.5 가솔린 모델은 300PS(마력), 36.6kgf·m 복합연비 10.6km/ℓ, 3.5 LPI 모델은 240PS(마력), 32.0kgf·m 복합연비 8.0km/ℓ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기아 제공. 그래픽=교통뉴스 영상팀
기아 제공. 그래픽=교통뉴스 영상팀

기아는 국내 전륜구동 기반 세단 중 최초로 4륜구동을 K8 3.5 가솔린 모델에 적용했다. 기존 쏘렌토 등 전륜구동 기반 SUV에 적용된 시스템과 같은 것으로 알려진 AWD는 네 바퀴에 필요한 만큼 동력을 정밀하게 나눠주는 토크 벡터링 기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3.5 가솔린 모델에는 주행 상황에 따라 쇼크업소버의 감쇄력을 조절해주는 전자제어 서스펜션도 적용된다. 저속 또는 충격이 약할 때에는 감쇄력을 줄여 승차감을 확보하고, 고속주행시나 노면 충격이 강할 때는 감쇄력을 늘려 주행안정성을 높인다.

3.5 가솔린 모델과 3.5 LPI 모델애는 국내 최초로 투 챔버 토크 컨버터가 적용된 신형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토크 컨버터는 엔진과 변속기를 연결해주는 일종의 유압식 클러치인데 최근에는 연비와 성능을 위해 수동변속기처럼 직결해주는 댐퍼클러치도 함께 적용된다.

기존 토크컨버터는 하나의 챔버(오일이 담긴 통) 안에 임펠러와 댐퍼클러치가 들어간 구조였는데, 신형 변속기에는 이 챔버를 하나 더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 관계자는 투 챔버를 적용함으로써 토크 컨버터 내부 압력 변화에 따른 충격을 줄여 변속 충격감을 완화하고, 댐퍼클러치 직결을 확대해 연비와 직결감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3.5 가솔린/LPI 모델은 기존 3.0 가솔린/LPI 모델 대비 배기량이 늘어났음에도 신규 8단 변속기 등을 적용해 연비가 각각 6%, 5% 향상됐다.

기아는 K8에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고 승차감과 조종안정성, 정숙성을 크게 개선했다고 전했다.

신규 파워트레인과 플랫폼이 적용된 K8. 사진=기아
신규 파워트레인과 플랫폼이 적용된 K8. 사진=기아

K8에 적용된 3세대 플랫폼은 현행 K5에 먼저 적용된 바 있으며, 전륜 우물정자 프레임과 스트럿 타워 부분을 보강해 차체강성과 충돌안정성이 크게 강화됐다. 여기에 개선된 서스펜션 지오메트리와 기어비가 증대된 스티어링 기어가 적용돼 승차감, 응답성, 조향안정성이 개선됐다.

도어와 창문은 3중 씰링으로 강화됐고, 소음이 많이 유입되는 트렁크 상단부와 데크에 흡차음재를 강화하고 실내 흡차음재 밀도를 증대하는 등 NVH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전해진다.

기아의 주행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브와이즈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을 포함한다.

새로운 시스템은 방향지시등 조작으로 차선을 스스로 변경하며, 차선을 유지하다가도 옆 차선 차량과 가까워지면 차선 내에서 위치를 바꿔 안전거리를 유지해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여기에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등도 적용됐다.

K8의 운전석에는 7개 공기 주머니를 활용해 운전 환경에 맞게 최적의 착좌감을 제공하고 운전자의 피로감을 낮춰주는 에르고 모션 시트가 기아 최초로 적용됐다. 동승석에는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적용돼 무중력 시트로 변환해 최적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직관적이고 편안한 인테리어. 사진=기아
직관적이고 편안한 인테리어. 사진=기아

온도조절은 1열 2존과 2열 등 3존으로 나눠 온도를 조절해주는 ‘3존 공조(뒷좌석 온도 제어)’ 기능이 적용됐다. 또한 능동형 공기청정 시스템과 애프터 블로우 시스템이 적용돼 실내 공기를 항상 쾌적하게 유지시켜준다.

오디오 시스템은 국산차 최초로 영국의 하이엔드(Hi-end)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인 메리디안 사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국내 최초로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 메리디안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사진=기아
국내 최초로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 메리디안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사진=기아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는 세계 최초로 천연 원목 재질의 진동판을 사용한 14개의 나텍(NATec, Natural Wood Fiber Cone with transparent UV-protection) 스피커를 장착했고, 고음을 담당하는 트위터 스피커는 티타늄 소재의 진동판을 적용해 원음에 가까운 맑고 깨끗하면서 중후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고음 트위터는 A필러 하단부에 배치해 최적의 사운드 스테이지와 공간감을 구현했고, 차량속도 변화에 따라 오디오 음량과 음질을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인텔리-큐(Intelli-Q)’와 공연장에 있는 듯한 현장감과 입체감 있는 음향을 제공하는 ‘호라이즌(Horizon)’ 등 메리디안 사의 고유 음향효과도 적용됐다.

실내 전면부에 위치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드라이브 모드별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하는 12.3인치 계기반과 캘린더 연동 일정 확인 및 출발 시간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기아 페이(KIA PAY)’ 등을 지원하는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또한 복합제어가 가능한 음성 인식 기능을 탑재해 하나의 명령어로 공조장치, 통풍/열선시트,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세부 온도 조절 음성 명령 기능을 추가해 고객이 원하는 특정 온도를 음성 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다.

K8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 펄, 그래비티 블루, 딥 포레스트 그린 등 총 6가지 외장색상과 블랙 원톤, 브라운 투톤과 3.5 가솔린 모델 플래티넘 트림 전용 샌드 베이지 투톤 등 총 3 가지 내장색상으로 운영된다.

기아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AWD 무상 장착,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무상 장착, 골프 피팅, 멤버십 프리미엄 건강검진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교통뉴스=민준식 취재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