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막다른 동굴, 방향바꾸면 출구가 나오지!
고교 3학년 남학생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요즘 자살충동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알콜 중독인 아버지 ...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7-03-15 17:55
라인
걱정하지마 청소년들아, 괜찮아!
[중학교 2학년 학생의 고민] 저는 음악을 하고 싶지만 부모님은 외고 진학을 원하시기 때문에 제가 원하는 방향으로 진로를 정하고 싶다고...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7-03-12 15:55
라인
삶의 두 기둥, 일과 사랑 이야기
사람은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가?인류역사에서 어느 누구도 자신의 삶의 가치에 대해 고민하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어떻게 하면 인생을...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7-03-05 14:37
라인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마음의 문제다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마음의 문제다스마트폰이 우리나라에 들어온지 6년 남짓 지나고 있다.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은 옛말이다. 스마트폰은 해마다 기록을 갱신하면서 우리 생활의 중심에 서 있다. 스마트폰은 성인...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1-20 10:00
라인
자녀의 삶에 천재를 더하라
자녀의 삶에 천재를 더하라“깊게 파려고 하면 주변이 넓어야 한다. 주변이 좁으면 깊게 팔 수 없다. 깊게 들어가기 위해서는 주변을 받아들이는 작업이 필수적이다. 기초가 얕으면 깊게 들어갈 수 없고, 높이 올릴 수도 ...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1-11 17:43
라인
보복운전, 분노의 뿌리 이해하면 답이 보인다!
“위험(Danger)에서 한 치 모자라는 것이 화(Anger)”라는 미국 속담이 있다. 화는 바이러스와 같아서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을 해치는 도구가 된다. 방울뱀은 섬뜩한 광적 표현으로 분노를 드러내며 극도로 화가...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0-24 12:44
라인
내 아이는 무엇 때문에 화가 날까?
내 아이는 무엇 때문에 화가 날까?이정기 박사/루터대학교 상담학과 겸임교수한국사춘기심리상담연구소장사람은 왜 화를 내는 것인가? 화라는 감정 속으로 들어가면 인간은 욕구의 존재라는 것을 알게 된다. 자신의 욕구를 채우...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0-21 10:00
라인
자녀의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적 의사소통
자녀의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적 의사소통이정기 박사/루터대학교 상담학과 겸임교수한국사춘기심리상담연구소장“입술의 30초가 마음의 30년이 된다”는 말이 있다. 우리의 말이 얼마나 강력한 힘을 갖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짧은...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0-14 10:00
라인
자녀의 자존감은 부모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
자녀의 자존감은 부모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자존감이 회복되지 않고는 성공적인 기업가가 될 수 없다” 의 저자이며 심리학자인 나다니엘 브랜든의 말이다. 자존감은 우리 인생을 지탱해주는 버팀목으로 청소년기 자녀들에...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10-07 10:00
라인
나를 찾아가는 직업선택
나를 찾아가는 직업선택!사람에게는 존재의 이유를 제공하는 두가지 요소가 있다. 그것은 사랑과 일이다. 사람들은 사랑하고 사랑받는 존재가 되고 싶어 한다. 그래서 대상이 되는 누군가를 찾기 위해 애를 쓴다. 사람은 일...
교통뉴스 한명희 기자  |  2016-09-30 10:0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인 : 김경배  |  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수  |  http://www.cartvnews.com
주 소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로 125, 301호  |  대표전화 : 031-978-0129  |  기사제보 : 031-772-0129
편집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20 나길36 8층  |  대표전화 : 02-6929-4300  |  팩 스 : 0505-334-4300
교통TV&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7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