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캠핑카 ‘포레스트(Porest)’ 출시
상태바
현대차, 캠핑카 ‘포레스트(Porest)’ 출시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20.07.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 화물차 포터 기반의 캠핑카 6일 출시
전동식 확장 기능으로 동급 최대 실내공간
현대자동차가 포터 기반의 캠핑카 '포레스트(Forest)'를 출시한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포터 기반의 캠핑카 '포레스트(Forest)'를 출시한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1톤 화물차 포터 기반의 캠핑카를 6일 출시한다.

‘움직이는 집’ 컨셉트로 개발된 ‘포레스트(Porest)'는 인기 차종 포터(Porter)와 휴식을 의미하는 Rest의 합성어다.

현대차 관계자는 “컨셉트와 이름에 어울리는 넓은 실내공간을 제공하며, 최대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포레스트는 미국의 캠핑카처럼 실내공간이 늘어나도록 설계됐다. 스마트룸, 스마트베드를 적용한 것인데, 스마트룸을 사용하면 차량 뒷부분이 800㎜ 연장돼 침실로 활용할 수 있다. 스마트베드 기능으로 침실을 두 층으로 나눌 수도 있다.

뒷부분이 늘어나 침실로 활용할 수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뒷부분이 늘어나 침실로 활용할 수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포레스트는 2열 승객석에 주행/캠핑/취침 상황별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한 가변 캠핑 시트를 탑재해 내부 공간 활용도를 끌어올렸다. 가변 시트는 주행 중에는 시트, 캠핑 시에는 소파, 잘 때는 침대 용도로 쓸 수 있다.

포레스트에는 캠핑지에서 샤워실, 화장실 등의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 겪는 사생활 침해 등 불편을 고려해 독립형 샤워부스, 실내 좌변기를 선택사양으로 적용할 수 있다. 차량 내 각 창문에 커튼이 설치됐다.

또한 태양광을 전기로 바꿔 주는 태양전지 패널도 사양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대용량 배터리와 효율적인 충전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포레스트 내에 냉난방기, 냉장고, 싱크대, 전자레인지와 같은 각종 편의사양을 제공했다. 다양한 캠핑카 기능은 직관적인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로 제어 가능하며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으로도 작동할 수 있다.

최근 캠핑카 시장은 성장 추세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연간 6,000대 차량이 캠핑카로 개조되면서 1,3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생겨난다고 전해진다. 소규모 개조업체와 수입업체가 독식하던 이 시장에 현대자동차가 뛰어들었다.

포레스트 가격은 2인승 모델인 엔트리가 4,899만원이고 4인승 모델인 스탠다드와 디럭스는 각각 6,430만원, 7,706만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지금까지 애프터마켓에 의존하던 포터 캠핑카 시장에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선보이는 포레스트는 증가하는 국내 캠핑 수요 및 정부의 캠핑카 규제 완화에 부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7월 2일(목)부터 7월 5일(일)까지 경기도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20 캠핑 & 피크닉 페어’에 참가하여 차량을 전시하며,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포레스트 상설 전시 및 고객 체험 프로그램을 운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