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호천어부] (늑대거북편)방사능유출? 그곳은 녹조현상과 해캄 뿐...
상태바
[문호천어부] (늑대거북편)방사능유출? 그곳은 녹조현상과 해캄 뿐...
  • 교통뉴스 김진형 영상pd
  • 승인 2020.01.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산지에서는 늑대거북의 경우 종종 깊은 수심에서도 관찰되지만

대부분 얕은 연못과 개울가 근처에 서식합니다.

진흙투성이의 바닥에 숨거나 식물의 줄기나 수초를 뒤집어쓴 채

매복하는 경우도 있으며 늑대거북 아종 간의 생태적 특성이 미세하게 차이를 보일 수 있지만

대부분 늑대거북들은 수륙을 오가면서 동식물을 모두 먹이자원으로 소비함으로써 주로 청소부 역할을 담당하지만 경우에 따라 활동적으로 먹이를 사냥하기도 합니다. 늑대거북 사냥에 관련하여 본 서식처 구간의 어종(물고기)의 개체 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기록에 의하면 많은 영향을 주지 않는 걸로 알려져 있으며 간혹 과장된 경우가 종종 있다고 보도되고 있습니다. 알에서 부화한 시기부터 성체 이르기까지 때로는 많은 위험군에 노출되지만 수컷 성체 늑대거북의 경우 천적이 거의 존재하지 않으며 수륙을 오가며 보다 넓은 이동경로를 가질 수 있습니다.

(새로운 서식지로 이동하여 도달 가능성이 매우 높음) 실제로 수컷 늑대거북 성체의 경우 연간 사망률 매우 낮고 굉장히 장수한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으며 겨울철 얼음 밑 물가에서도 활동하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습니다.

(최소6~7개월 동안 숨을 쉬지 않고 폐 외호흡을 하며 지내기도 합니다.

이 같은 경우 산소를 사용하지 않고 혐기성 경로 유발을 야기 시킬 수 있습니다.) 오래전부터 바다거북을 중심으로 연구과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들의 이동경로에 따르면 파충류 일부분은

지구의 자기장을 감지하여 이동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늑대거북 또한 이들이 지구의 자기장을 이용한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세계자연보전연맹에 의해 최소 관심사(최소한의 우려)로 지정되어 있지만

지역에 따라 개체 수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하며 2000년도 이래부터

특별 관심사로 선정되어 늑대거북에 관련한 연구 및 종이 가질 수 있는

잠재 위험성에 관련하여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새로운 프로젝트 관심 대상 종이기도 합니다. 특별관심/개체관리/수출금지 및 수입금지 국가는 캐나다 와 일본이며 일본의 경우 1960년대부터 애완동물로서 수입이 이루어졌으나 치바현 일대에서 1년간 1000마리 이상의 늑대거북이가 발견되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이들을 수거하기 시작했으며 일부 개체에게

마이크로칩을 도입하여 관리하고자 했으나 마이크로칩 삽입 후

죽는 개체가 빈번히 발생하자 현재는 전면 수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중국 일부 농장에서 늑대거북을 식용을 목적으로 양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Ps. 문호천어부는 2002년부터 늑대거북 사육을 경험하면서 현재 늑대거북의 매력을 어필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특히 멕시칸 늑대거북이가 지닌 관상적 또는 희소적 으로 잘 알려지지 않는 면모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으로써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 늑대거북 관련하여 무분별한 방생으로 인한 기사 소식을 접하거나 주의사항과 책임의식이 전혀 보이지 않는 잦은 입 /분양으로 개체가 노출되는 경우의 사례를 접할 때면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물 생활이라는 단어가 생기고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히면서 애완동물 시장의 성장하면서 동물에 대한 관련자료 및 직접체험(입분양)이 가능해져 생물종다양성의 중요성을 몸소 느끼는 바.. 멕시칸 늑대거북이를 접할 수 있는 경험을 누리고 있는 모든 마니아분들과 마찬가지로 문호천어부 또한 매우 큰 경험과 행복을 영유하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멕시칸늑대거북 관련하여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입문을 시도할 수 있도록

앞서 늑대거북을 사육하시는 모든 분들이 책임과 인식의 모범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 스내핑 마니아의 미덕을 떠올려보면서 이만 글을 마치겠습니다. 대한민국 멕시칸늑대거북 장기 사육자

Number 1. or 호라시오 와 칼립소의 오래전 주인

문호천어부 올림 #킹봉TV #늑대거북 #녹조현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