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 무인車 선보여
상태바
현대로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 무인車 선보여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1.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개발 民·軍 겸용 다목적 무인車 HR-Sherpa
원격·자율주행 기반 무인차....경호경비 임무 수행
현대로템이 다목적 자율차 HR-셰르파의 기동을 시연했다.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다목적 자율차 HR-셰르파의 기동을 시연했다.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부산시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 동안 자체 개발한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HR-셰르파)’의 원격 및 자율주행 기반 경비정찰 임무 수행 능력을 선보인다. 현대로템이 HR-Sherpa가 기동하는 모습을 공개적으로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호안전통제단과 현대로템은 지난 25일 HR-Sherpa가 다양한 경비업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근거리 조종 원격주행, 별도의 통제차량을 통한 원거리 원격주행, 차량 앞 경호요원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해 순찰하는 자율주행 등이다.

HR-Sherpa 차량의 상부를 비롯한 전후좌우에는 카메라 탑재장비가 설치돼 있다. 이 장비가 차량 주변 360도 고화질(Full HD) 광학영상과 열영상을 수집함으로써 주야간 정찰이 가능하다. 수집된 영상은 SK텔레콤에서 구축한 5G 통신망을 통해 별도로 마련된 경호상황실로 실시간 전송된다.

현대로템이 지난해부터 자체 개발 중인 HR-Sherpa는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탑재장비에 따라 경호경비, 감시정찰, 물자/환자후송, 화력지원, 폭발물/위험물 취급 및 탐지, 특수임무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원격주행, 종속주행, 자율주행 등 무인체계 기술력이 집약된 차량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든 HR-Shepra를 무인체계 연구개발 플랫폼으로 삼아 관련 부문 고품질의 제품군을 확보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속 성장 중인 글로벌 무인체계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실제 현대로템은 글로벌 무인체계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SK텔레콤뿐만 아니라 지난 11월 KT와 함께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 관제플랫폼 개발 및 사업을 위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통신망 구축에 있어 국내 양대 통신사와 동시에 손을 잡아 제품 경쟁력을 극대화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HR-Sherpa는 경차 이하의 작은 크기에 6x6의 6륜 전기구동 체계를 갖췄으며, 360도 제자리 회전 능력 등 뛰어난 기동성을 발휘한다. 전력 충전은 콘센트 연결을 통한 완속충전과 별도 외부 장치를 이용한 급속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6시간 이상 가동할 수 있어 지속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냉각수를 활용해 배터리를 냉각하는 수냉식 배터리 시스템 및 통합 열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장거리 운행은 물론 사계절 전천후 운용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더불어 HR-Sherpa는 공기 주입 없이도 기존 타이어보다 튼튼한 에어리스 타이어(Airless Tire)를 바퀴에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에어리스 타이어는 총격에도 펑크가 나지 않고 내구성이 우수해 차량 특성상 야지와 험지에서 주로 운용될 HR-Sherpa에 적합하다는 것이 현대로템의 설명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향후 무인체계 부문 연구개발을 강화해 지속 성장 중인 글로벌 무인체계 시장의 수요에 대응하고 고객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