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시티’ 아세안 국가로 확산한다
상태바
‘한국형 스마트시티’ 아세안 국가로 확산한다
  • 교통뉴스 공 희연 기자
  • 승인 2019.11.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 부산서 개최
도시 개발, 안전, 교통, 물관리 등 협력 성과 공유
한국 1조5천억원 펀드로 아세안 도시 사업 투자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착공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감도=국토교통부 제공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감도=국토교통부 제공

한국과 아세안(ASEAN) 10개국 간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위한 장관급 협의체가 구축된다. 앞으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민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외교부, 신남방 정책특별위원회가 후원한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가 25일 부산에서 열렸다.

처음 열린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회원국 담당부처 장차관과 아세안 사무총장이 모여 각국의 도시문제 해법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한 자리였다.

현재 우리 정부는 아세안을 중요한 협력 동반자로 인식하며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시아지역은 한국의 제1위 해외 인프라 수주시장이다.

아세안 10개 회원국 역시 신도시개발 경험과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풍부한 우리나라와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경험 교류와 기본구상 사업 등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희망하며 적극적인 협력 의지를 보였다.

이 자리에서 국토교통부는 그 동안 한국과 아세안 간 도시개발, 안전, 교통, 물관리 등의 분야에서 추진된 스마트시티 협력 성과를 공유하며, 향후 협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우리 정부는 내년부터 국제 협력체계인 K-SCON(Korea Smart City Open Network)을 구축한다. K-SCON은 아세안과 중남미, 중동 등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에 관심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구축되는 국제 협력체계다. 한국과 해외 정부의 비용 매칭을 통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더불어 우리 정부는 1조5천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조성하고, 이 중 3천억원 가량을 아세안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투자(출자)한다.

또한 아세안 4개국 내외에 스마트시티 글로벌 협력센터를 설치해 유망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발굴하고 한국과 아세안 기업•정부 간 네트워킹을 강화할 계획이다. 상호 인적 교류 확대를 위해 스마트시티에 특화된 연수 프로그램도 개발,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과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도 공유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스마트시티는 인구집중, 수재해 등 각종 도시 문제에 직면한 아세안 국가들에게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 오늘 장관회의는 아세안 회원국들과의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4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첫 번째 행사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착공식이 개최됐다. 착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국가 정상과 장관들이 참석했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는 부산 강서구 일원의 낙동강 하구 삼각주(세물머리 지구)에 조성되는 수변도시다. 정부는 빅데이터·인공지능·로봇 등 첨단 기술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스마트시티를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 지난해 부산과 세종을 국가시범도시로 선정했다.

2.8㎢ 규모의 부지 위에 헬스케어 등 5대 혁신산업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5분 이내 접근 가능한 녹지와 수변공간이 조성된다. 또 도시 곳곳에는 도심수로와 중심상업지구, 대규모 스마트쇼핑단지, R&D(연구개발) 복합단지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시설이 들어선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는 향후 스마트 인프라 조성 과정을 거쳐 2021년 말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