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대전•금산공장에 3100억원 ‘스마트팩토리 ‘
상태바
한국타이어, 대전•금산공장에 3100억원 ‘스마트팩토리 ‘
  • 교통뉴스 조선미 기자
  • 승인 2019.10.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까지 생산 설비 현대화 및 근로자 작업 환경 개선
4년 연속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 수상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금산공장 전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금산공장 전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한국타이어) 2026년까지 총 3100억원을 투자해 대전공장과 금산공장의 생산설비 현대화를 통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한다.

23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로 지능형 공장,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위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딥러닝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이 접목돼 생산성과 작업 효율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고인치 타이어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 판매를 확대하기 위한 생산 능력 확충도 병행된다.

이와 함께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한 변화도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삶의 질 향상과 워크앤라이프밸런스를 중시하는 기업 문화 트렌드 변화에 맞게 근로자들의 근무 환경 개선, 자동화 설비 증대 등을 통한 설비 현대화 등이 이뤄진다.

실제로 회사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웨어러블(Wearable) 로봇 개발 및 도입을 위한 추진조직을 구성하여 주요 기관 및 대학과 공동개발에 나서는 등 인간 친화적인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움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성장을 실현시키는 자양분 역할을 했던 대전공장과 금산공장을 다시 한번 미래 성장 전략의 핵심으로 부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국제 컨퍼런스’에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World, 이하 DJSI 월드)’를 수상했다.

이번 국제 컨퍼런스는 지난 9월에 발표된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에 대한 시상식으로 한국타이어는 4년 연속 자동차 부품 산업 내 최고 회사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