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 효자될까
상태바
지자체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 효자될까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6.2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선도도시·2030탄소프리 제주도 가닥못잡은 재활용사업
각 기관·업계,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연계산업 육성 본격 추진

전기차 활성화를 통한 2030탄소프리를 추구하는 제주테크노파크에서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 제주도 등 5개 기관이 모여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기차 보급에 비례되는 폐 배터리 증가에 대비함과 아울러 효율적 활용을 위해 추진된 업무협약은  중앙부처와 지자체, 자동차 업계가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순환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데 목을 두고 있다.

국내 전기차는 올해 5월말 기준 전국적으로 약 6만9천여대가 보급된 상황이라 현재까지는 지자체로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수는 112대에 불과하지만, 오는 2022년 이후에는 발생량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가 많이 보급될수록 고가인 폐배터리 회수와 재활용 분야는 매우 중요한 순환 자원이기 때문에 이를 통해 전기차 보급단가를 낮춘다면 대중화 도움은 물론, 잔존가치에 따라서는 다양한 산업활용이 가능해 진다.

제품으로 재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니켈과 코발트, 망간 등 유가금속 회수가 가능해 전·후방 산업 연계 가능성이 높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전기차 배터리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거나 안전성을 보장부분은 아직 국제적으로 합의된 방법과 기준이 없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 민간 기업은 배터리 성능평가를 비롯한 재사용·재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갈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환경부는 배터리속의 유가금속 회수 등과 관련된 재활용 체계를 구축한다.

제주도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등 협력체계를 모색할 계획이다.

특히 경상북도에서는 7월 말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추진 중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아이템으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제출과 선정을 준비중이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마련될 배터리 성능평가센터에서는 배터리 반납업무를 대행하고, 수집된 배터리에 대한 진단과 성능을 평가하는 기술지원 시스템을 맡게 된다.

경상북도는 협약을 계기로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분야에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