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신기종 도입, 제주국제공항 새단장
상태바
항공기 신기종 도입, 제주국제공항 새단장
  • 교통뉴스 장재연 기자
  • 승인 2019.06.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국내최초보잉787-10 도입 양해각서체결
아시아나항공, 제주국제공항 카운터·라운지 새단장

 

보잉 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
보잉 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보잉사 787 ‘드림라이너’의 가장 큰 모델인 보잉787-10 항공기를 20대 도입하고 보잉787-9 항공기를 추가로 10대 더 도입한다.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Le Bourget) 공항에서 대한항공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캐빈 맥알리스터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존 플뤼거 에어 리스 코퍼레이션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잉787-10 20대 및 보잉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새로 도입되는 보잉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보잉777, 보잉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되는데, 이번에 최첨단 보잉787 항공기를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다.

국내 처음 도입되는 보잉787-10은 787 시리즈 중 가장 큰 모델로 동체 길이는 보잉787-9 대비 5m 가량 늘어난 68m다.

이에 따라 보잉787-9 대비 승객과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고, 승객 좌석은 40석 정도 더 장착 가능하며 화물 적재 공간도 20㎥ 가량 늘어났다.

연료 효율성도 더욱 높아, 구형 항공기인 보잉777-200 대비 보잉787-9의 연료 효율성은 20% 개선, 보잉787-10은 25% 향상된다.

보잉787-10의 최대 운항 거리는 1만1910km로 보잉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서, 보잉787-9은 장거리 노선 적합한 기종이다.

보잉787-9 항공기 10대는 오는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오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보잉787-9와 보잉787-10 각각 20대씩 총 40대의 787 기단을 운영하게 될 예정이다.

기존 항공기가 백두산 수준의 기압(8000ft) 수준이었다면, 보잉 787 항공기는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6000ft)의 보다 낮은 고도의 기압을 유지하고, 또 습도도 기존의 구형 항공기보다 5% 이상 높아져 쾌적함을 즐길 수 있다.

또한 기체의 절반 이상이 첨단 탄소복합소재로 제작되어 구조적 성능이 높아진 동시에 무게가 줄어들어 연료효율이 개선됐으며, 가스 배출과 이착륙시 소음도 크게 낮아졌다.

대한항공은 현재 보잉787-9 10대에 일등석 6석, 프레스티지석 18석, 일반석 245석 등 총 269석의 좌석을 장착해 운영 중이다.

 

아시아나항공, 제주국제공항 카운터·라운지 새단장

 

아시아나항공이 19일, 제주국제공항 카운터와 라운지를 리모델링하고 이전 오픈했다.

제주국제공항 인프라 확충 사업과 맞물려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제주 사업장 리모델링은 체크인카운터와 발권카운터, 라운지뿐만 아니라, 사무실, 교육장, 창고 등 일반지원 시설까지 모두 포함해 대규모로 진행됐다.

제주국제공항 터미널 서편에 위치한 카운터(발권, 체크인)와 라운지를 터미널 동편으로 이전했고, 라운지는 새로운 시설물로 리모델링해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발권과 체크인 카운터는 터미널3층 1번 게이트 앞에 위치해 접근성을 크게 높였다.

아시아나항공은 전국 주요 도시에서 제주도로 향하는 노선을 하루 42회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 제주노선 여객운송 점유율 20.9%를 차지해 제주 노선 최다 여객 운송 항공사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