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급으로 바뀌는 신형 K7 렌더링 공개
상태바
신차급으로 바뀌는 신형 K7 렌더링 공개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19.06.03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감한 변화를 통한 신차급 진화 예고
국내 최초, 동급 최고 사양 ‘프리미어’
Z자 LED, 수평형 실내 레이아웃 적용
6월 중 사전계약 실시, 7월 출시 예정
신차급 변화를 예고한 신형 K7의 전면부 렌더링. 사진: 기아자동차
신차급 변화를 예고한 신형 K7의 전면부 렌더링.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신차급 변화를 통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으로 기대되는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PREMIER(프리미어)’의 내외부 렌더링 이미지를 3일 공개했다.

기아차는 이번 K7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국내 최초의 신 사양과 고급화된 기술을 다양하게 선보임으로써 K7을 국내 최고의 준대형 세단으로 재탄생 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아 ‘K7 PREMIER’라고 명명하고, 이에 걸맞은 고급스럽고 당당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K7은 2009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면발광 방식의 LED 라이트, 인탈리오(intaglio: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 Z자 형상(Z-Line)의 LED 라이트 등의 혁신적 디자인을 선보였으며,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통해 또 한 번의 디자인 혁신을 시도했다.

먼저, 외관은 기존 모델의 특징을 더욱 극적으로 강조하고 선과 면의 과감한 조합을 통해 당당하고 품격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기아차는 자평했다.

크기를 대폭 키운 음각 그릴 내부에는 강인함과 안정감을 강조한 두꺼운 수직 형태 바(bar)를 적용, 더욱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다.

더불어 K7 만의 상징적인 제트라인(Z-Line) LED 주간주행등(DRL)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부터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경돼 기존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계승하면서도 더욱 섬세하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담아냈다.

후면부는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긴 바(bar) 형태의 라이팅 디자인이 적용돼 더욱 넓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완성했고, 특히 전면부와 통일감을 이루는 제트라인(Z-Line) LED 램프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독창적인 라이팅으로 연결돼 역동적 느낌을 세련되게 표현했다.

새로운 Z 패턴을 선보인 테일램프. 사진: 기아자동차
새로운 Z 패턴을 선보인 테일램프. 사진: 기아자동차

‘K7 PREMIER’의 실내는 기존 모델의 장점을 계승, 깔끔한 수평형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 공간’을 지향했다.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계기판),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라인의 정렬감을 개선해 안정적인 느낌과 와이드한 개방감을 강조했고,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대형 세단 수준의 고급감을 구현했다.

기존 레이아웃에 디스플레이 모니터의 디자인을 바꿨다. 사진: 기아자동차
기존 레이아웃에 디스플레이 모니터의 디자인을 바꿨다. 사진: 기아자동차

또한 대화면 AVN 모니터와 송풍구를 넓고 날렵하게 디자인하고 각종 버튼류의 배치를 최적화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기아차는 이달 중 ‘K7 PREMIER’의 사전계약에 돌입하고 7월 경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8단 변속기가 전 모델 기본 적용되고, 직분사와 간접분사를 혼용한 신형 스마트스트림 2.5 가솔린 엔진이 탑재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