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왕시 편리한 대중교통정책 간담회 열어
상태바
춘천·의왕시 편리한 대중교통정책 간담회 열어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5.17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노선 배차간격 대폭 축소와 읍면노선 마을버스 , 응답형 교통수단 확대

춘천시정부는 대중교통천국 위한 주민설명회
의왕시, 대중교통 현안 해결 위한 간담회가져

춘천시
춘천시

 

춘천을 ‘대중교통 천국’으로 만들기 위한 시내버스 노선 개편 초안이 수립됐다.

이번 초안은 6개월여 간의 연구용역과 13번의 자문회의, 16번의 주민 간담회, 3,000여명의 시민 참여를 통해 만들어졌다.

초안에 따르면 춘천시정부는 시내노선과 읍면노선을 분리하고 간선-지선 환승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읍면노선 마을버스를 운행하고 수용 응답형 교통수단을 확대 운영한다.

노선을 89개에서 48개로 단순화해 시내 운행의 80%를 차지하는 주요노선 배차간격을 33분에서 17분으로 대폭 축소할 계획이다.

노선을 줄이는 대신 운행횟수는 1,170회에서 1,539회로 늘리고 도심 혼란을 가중시키는 중앙로 집중도를 93%에서 47%로 대폭 완화한다.

교통정체를 줄여 대중교통 이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대중교통 이용률을 현재 14%에서 20%로 높일 예정이다.

이같은 시내버스 노선개편 초안에 대해 시정부는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후 수정 보완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주민 설명회는 노선 개편안을 홍보하고 개편 운영 초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시내버스 노선 개편안을 최종 확정하기 전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대중교통 이용자를 대상으로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다.

오는 20일 오전 10시 춘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 누구나 참석 가능한 1차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7월 12일까지 읍면동, 대학교, 고등학교, 전통시장 등을 돌며 20여 차례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주민설명회 내용은 춘천시정부 홈페이지의 ‘대중교통 이렇게 바꿔주세요’게시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으며 초안에 대한 의견도 자유롭게 남길 수 있다.

한편 의왕시는 지난 15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도모하기 위한 대중교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주52시간 근로 및 준공영제 시행, 유가 상승 등으로 마을버스 운영이 더욱 어려워짐에 따라 이에 대한 시와 운수업체의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마을버스 운영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학기 시의원, 오복환 시 도시개발국장, 이병덕 교통기술사, 관내 6개 동 동장과 주민대표, 6개 마을버스 운수업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해 마을버스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 의왕시 내에는 시내버스 운수 업체가 없고 마을버스 6개 업체에서 29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노선이 만성적자를 보이고 있다.

이날 시민들은 대중교통 수요자 관점에서 마을버스 개선 사항으로 통학시간과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문제, 버스 증차와 배차간격 준수 등을 요청했다.

또한, 마을버스 운수업체 대표들은 주 52시간 시행으로 인한 버스기사 수급 문제, 운송원가 상승, 대중교통 수요 감소 등 만성적인 운송적자를 언급하면서 시에서 적극적인 재정지원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이병일 교통전문가는 현재 의왕시 대중교통의 발전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노선별, 이용객, 정류장, 지리적 위치 등 교통관련 기초 데이터를 구축해야 하며, 그 데이터를 활용한 합리적인 대중교통 업무 처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