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지자체/행정
레지오넬라증 예방위한 다중이용시설 검사
교통뉴스 손영주 기자 | 승인 2018.06.13 08:30
하절기 냉방기·수계시설 사용량 증가에 따라
환자발생 예방위해 다중이용시설 균검사실시
 
인천광역시는 하절기 냉방기 및 수계시설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레지오넬라증 환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균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히며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대형건물 냉각탑수, 급수시설, 대형목욕탕 욕조수, 장식분수 등의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균이 비말형태(날아 흩어지는 물방울)로 호흡기를 통해 인체로 들어가 감염되는 질환이며 사람 간 전파는 되지 않는다.
 
레지오넬라증은 폐렴형과 독감형(폰티악열)으로 구분되는데, 폐렴형의 경우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또는 면역 저하 자에게 주로 발생하고 전신 권태감, 식욕부진, 두통, 근육통, 갑작스러운 오한과 발열, 기침, 복통, 설사 등의 임상 양상을 보인다.
독감형(폰티악열)의 경우 상대적으로 경미한 증상을 나타내는데 이는 건강한 사람에서도 발생이 가능하다.
 
최근 레지오넬라증 신고 건수가 지속 증가 추세에 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웹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8년 5월말 기준 인천 8건(전년 동기(6건) 대비 40% 증가), 전국 122건(전년 동기(56건) 대비 118% 증가)이 신고됐다.
 
레지오넬라증은 시설관리자들이 급수시설, 냉각탑 등 시설 점검과 정기적 청소․소독, 수온 및 소독제 잔류농도 관리 등 환경관리를 실시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매년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위험 시설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17년 다중이용시설(대형건물, 백화점 및 대형쇼핑센터, 종합병원, 요양병원, 호텔 및 여관, 대형 목욕탕, 찜질방, 분수대, 노인복지시설, 공동주택 등)의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253개소에서 1052건의 검체를 채취했고, 그중 63건에서 균이 검출됐다.
검출된 시설에 대해서는 균수에 따라 재검사 및 청소·소독 조치를 취해 지속적인 관리를 실시했다.
 
올해는 총 371개소의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 이용 후 2주 이내에 발열․오한․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교통뉴스 손영주 기자  hasvoice@cartvnews.com

<저작권자 © 교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뉴스 손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정수  |  http://www.cartvnews.com
주 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20 나길36 8층  |  대표전화 : 02-6964-8055  |  기사제보 : 070-5123-8055
교통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