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차량 관리 앱 새로 내놔
상태바
현대차, 차량 관리 앱 새로 내놔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6.12.0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맞춤형 ‘마이카스토리 2.0’
위치기반, 근거리통신 기술 추가
 
현대자동차가 더욱 똑똑해진 스마트폰 자동차 관리 애플리케이션 ‘마이카스토리 2.0’을 8일 선보였다.
 
2014년 차량관리 앱 ‘마이카스토리 1.0’을 출시한 현대자동차는 근거리 통신 기술, 위치 기반 정보 등 다양한 모바일 신기술을 적용해 기능을 강화한 ‘마이카스토리 2.0’을 출시했다.
 
‘마이카스토리 2.0’에 새롭게 적용된 기능은 근거리 통신 기술을 활용한 맞춤 정보 서비스, 화상 상담 서비스, 차량 운행 정보 분석 서비스 등이며 앱 디자인 역시 직관적으로 설계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마이카스토리 2.0’은 차세대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 기술인 비콘서비스(Beacon Service)를 적용해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고객이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 등 정비 거점을 방문하면 고객에게 사용 가능한 포인트, 쿠폰 등을 알려주는 상황별 고객 맞춤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했다.
 
신규로 도입된 ‘화상 상담 서비스’는 고객이 긴급한 상황에 처했을 경우 앱을 통해 정비 전문가를 화상으로 연결해 보다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하는 등 고객의 편의를 한층 더 높였다.
 
이외에도 차량 구매 시 고객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자동차 옵션에 대한 애니메이션 설명을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블루링크 사용 고객에게는 운행거리, 급가감속 횟수 등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확인할 수 있는 차량 운행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등 자동차와 관련된 실용 정보 제공 서비스를 강화했다.
 
‘마이카스토리 2.0’은 앱 디자인 역시 고객 중심으로 설정해 고객들이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으며 로그인을 하지 않고도 사용자가 많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마이카스토리 2.0’의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앱스토어(안드로이드, iOS 모두 이용가능)에서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검색해 다운로드할 수 있다. (기존 이용자의 경우 업데이트 필요)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