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소형 전술차량, K2전차·무인차량 등 IDEX 2021 전시
상태바
국산 소형 전술차량, K2전차·무인차량 등 IDEX 2021 전시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21.02.2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현대로템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방산전시회 참가
기아와 현대로템이 아랍에미리트IDEX 2021 방산전시회에 참가했다. 사진=기아/현대로템
기아와 현대로템이 아랍에미리트IDEX 2021 방산전시회에 참가했다. 사진=기아/현대로템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인 기아와 현대로템이 아랍 에미레이트에서 열리는 방산전시회인 UAE 'IDEX 2021'에 대거 참가해 신기술을 뽐냈다. 특히 중동 사막기후에 최적화된 신모델을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올해 기아는 주요 시장인 아중동 지역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4인승 카고’와 ‘베어샤시’ 등 차세대 소형전술차량 콘셉트카 2종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콘셉트카 2종은 현재 기아가 운영중인 소형전술차량을 기반으로 7톤급 차량 수준의 프레임 강성을 확보하고 225 마력의 엔진, 8단 자동변속기 등을 장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

기아의 소형 전술차량은 미군 '험비'급 차량이다. 사진=기아
기아의 소형 전술차량은 미군 '험비'급 차량이다. 사진=기아

아울러 병력 운송 및 각종 무기 운반이 가능한 적재함을 장착, 완전 무장한 병력 8명을 포함해 약 4톤의 물자를 수송할 수 있어 다양한 전력 활용성을 갖췄다.

이와 함께 선보이는 소형전술차량 베어샤시 콘셉트카는 차량의 기본 뼈대를 이루는 프레임과 엔진 등 파워트레인만 장착되어 있는 차량으로, 장갑차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장비를 개발할 수 있는 확장성을 제공한다.

다양한 용도로 쓰일 수 있는 전술차량 베어샤시. 사진=기아
다양한 용도로 쓰일 수 있는 전술차량 베어샤시. 사진=기아

특히 기아는 이 차량이 베어샤시를 활용한 각종 기동장비 개발이 활성화된 아중동 시장에서 고객의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K2전차를 비롯해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를 소개한다. 또 무인·자율주행이 가능한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HR-SHERPA)’도 함께 선보였다.

특히 현대로템은 중동, 유럽, 아프리카 등 전차 소요가 있는 지역을 중점으로 K2전차 수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에 주력한다. 중동형 K2전차 모형을 전시하고 해당 지역 군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추진해 기술력을 알린다.

현대로템은 중동시장 공략을 위해 힘쓰고 있다.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은 중동시장 공략을 위해 힘쓰고 있다. 사진=현대로템

중동형 K2전차는 사막과 같이 고온의 환경에서도 운용이 가능하도록 한국의 K2전차를 개량한 차량으로 엔진의 냉각성능을 향상시키고 고온용 궤도를 적용해 중동의 고온환경에서도 기동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 현대로템은 미래 전장 환경을 대비해 4차 산업기술이 적용된 다목적 무인차량인 HR-셰르파를 선보이고 글로벌 방산업체들과의 무인, 방호 기술 등 핵심 기술에 대한 협업 기회를 모색한다.

HR-셰르파는 배터리를 이용한 전기구동방식의 다목적 무인차량으로서 화력지원, 감시정찰, 물자후송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계열화가 가능하다. 원격조종 기능과 차량 앞의 병사를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능력을 갖췄으며 자율주행 기능도 적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