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5등급 위반차량 9814대...세종 첫 미세먼지 위기경보
상태바
배출가스 5등급 위반차량 9814대...세종 첫 미세먼지 위기경보
  • 교통뉴스 공희연 기자
  • 승인 2021.01.1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790대 등 수도권 등록 차량이 전체 67%
일 평균 적발건수는 감소추세 5주차 1081건
세종시는 올해 첫 미세먼지 위기경보 발령돼
사진=교통뉴스DB
사진=교통뉴스DB

경기도가 지난달 도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단속을 실시한 결과 1만5373대의 위반 차량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저공해조치 신청 등 단속 유예차량을 제외하면 9814대가 운행제한을 위반했다.

적발 차량 등록지역은 경기도 5452대, 서울 790대, 인천 345대로 수도권 등록 차량이 전체의 약 67%를 차지했다. 이외 등록 차량은 부산 780대, 강원 570대, 대구 425대, 경북 409대 순이었다.

지난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2019년보다 약 23% 감소했지만 전국에서 가장 많은 32만여 대의 차량이 등록돼 있는 점이 적발 대수에 영향을 줬다고 도는 설명했다.

지난달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주말과 공휴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제외하고 총 21일 시행됐으며 일 평균 적발 건수는 1552건이었다. 일 평균 적발건수는 감소추세로, 1주차 일 평균 1987건이었던 적발 건수는 5주차 일 평균 1081건까지 줄었다.

도는 매일 단속 적발 차량 2대, 10회 이상 적발 차량 286대 등 운행제한 상습 위반 차량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점에 주목, 위반 행위자에 대한 일일 과태료 10만원 부과와 상습 위반자에 대한 배출가스 저공해조치를 안내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5등급 차량이 저공해조치에 해당하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는 경우 부착 비용의 약 90%를 지원하고, 승용경유차를 조기 폐차하는 경우에는 차량가액에 따라 최대 3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5등급 경유자동차 소유주가 LPG 1톤트럭으로 교체할 때는 조기폐차 300만원과 LPG차량 구입보조금 400만원 등 최대 700만원을 지원하고, 전기·수소자동차 등을 구매할 때는 기본 보조금 외 경기도에서 별도로 200만원의 추가 보조금을 준다.

한편 환경부는 13일 오전 6시부터 세종특별자치시 지역에 초미세먼지(PM2.5)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 올해 처음으로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발생 미세먼지와 국외유입 미세먼지가 대기정체로 축적돼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고농도 현상이 발생했으며, 13일부터 15일까지 고농도를 유지하다가 16일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는 미세먼지 생성에 유리한 상대습도가 높은 지형적 특성으로 12일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50㎍/㎥을 초과했고, 13일에도 일평균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이에 따라 세종시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해 운행제한 조치가 이뤄진다. 5등급 차량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세종지역 내 통행이 제한되며, 위반시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