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선(하남선) 8일 개통
상태바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선(하남선) 8일 개통
  • 교통뉴스 김송일 본부장
  • 승인 2020.08.0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일동-미사-하남풍산역 1단계 구간
2단계(하남시청-하남검단산) 연말 개통
하남선(지하철5호선연장) 노선도. 사진=경기도
하남선(지하철5호선연장) 노선도. 사진=경기도

하남 미사지구와 풍산동, 서울도심을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상일동역 ~ 하남풍산역) 구간이 오는 8일 개통돼 첫 운행을 시작한다.

연장노선은 5호선 마지막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지나 하남풍산역까지 3개역 4.7km 구간을 약 6분 만에 운행한다. 8량 1편성으로 편성된 서울시 5호선 차량이 표정속도 40km/h로 연장 운행하며, 간격은 출퇴근시간에는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이다.

이 노선은 새로 조성된 하남미사 신도시에서 서울시를 잇는 철도구간이기 때문에 이용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추후 승객 수요에 따라 운행간격을 조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운행시간은 하남풍산역 출발 기준으로 평일 오전 5시 35분부터 그 다음날 오전 0시 1분까지, 주말은 오전 5시 38분부터 저녁 23시 40분까지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일반 1,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이다.

지하철 5호선 연장선으로 알려진 ‘하남선’은 경기도가 발주부터 공사까지 도맡아 추진하는 광역철도 사업이다. 서울시 상일동에서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까지 총 연장 7.7㎞, 5개역을 포함하며, 하남풍산역~하남검단산역 구간은 올해 말 개통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1단계 구간 개통으로 서울 도심에 직장을 둔 하남지역 도민들의 출퇴근길이 훨씬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 연장구간을 이용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이 걸린다.

경기도는 새로 개통하는 구간 역사에 자전거 주차공간, 문화공간 등 각종 시설을 갖추고 이용객의 편의를 도모할 방침이다. 특히 중심상권에 위치한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세울 수 있는 환승센터와 전동 킥보드 등 스마트 모빌리티 및 물품을 보관할 수 있는 보관함 144개를 성치했다.

남동경 철도항만물류국장은 “하남선의 착공부터 개통까지 교통 불편의 어려움을 양해해 준 하남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남은 구간도 금년 말에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