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장마 다음달 10일 이후 끝⋯집중호우 충남 열차운행 정상화
상태바
중부장마 다음달 10일 이후 끝⋯집중호우 충남 열차운행 정상화
  • 교통뉴스 김송일 기자
  • 승인 2020.07.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8일 장마끝나 남부 지방은 31일 종료돼
8~9월 폭염 일수는 남부중심 평년 5.5일 비슷해
30일 토사유입 운행차질 경부⋅호남선 복구 마쳐

중부 지방의 장마가 다음 달 10일 이후에나 끝날 것으로 보인다.

30일 기상청은 강수분석과 기상전망을 통해 “중부 지방은 다음달 1~3일 강한 장맛비가 내리겠고, 정체전선이 북한지방으로 북상하는 4~5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5일부터 비가 다시 내려 8월 10일 이후 장마철에서 벗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은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으로 이동, 제주도는 지난 28일 장마가 끝났고 남부지방은 31일에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후에도 강한 국지성 소나기가 내리는 날이 있겠다.

중부와 남부 지역의 장마는 6월 24일에 시작해 이달 29일까지 36일째가 됐다. 앞서 6월 10일 장마가 시작된 제주도는 7월 28일에 끝났다. 49일간 이어진 제주도의 장마는 1973년 이후 가장 긴 해로 기록됐다.

장마철 중부지방의 강수량은 398.6㎜로 평년(366.4㎜)보다 적은 편이었다. 하지만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각 529.4㎜, 562.4㎜로 평년(남부 348.6㎜, 제주도 398.6㎜) 수준을 웃돌며 지역별 차이를 보였다.

 

 

7월 전국 평균기온은 22.5℃로 평년보다 2.0℃ 낮았다.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평년보다 3.8일, 2.2일 적은 0.1일을 기록했다. 이러한 경향은 중국 중부와 일본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하지만 8월부터는 기온이 평년 22.8℃보다 0.5~1.5℃ 높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8~9월 폭염 일수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평년 5.5일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장마철에서 벗어나 차차 기온이 상승하면서 남부 지방은 평년보다 기온이 0.5~1.0℃ 오를 전망이다. 중부 지방은 구름 많은 날이 많아 평년과 비슷하거나 0.5℃ 정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30일 대전 등 충남 지역에 집중호우가 발생, 토사 유입으로 운행에 차질을 빚었던 경부·호남선 열차 운행은 오후에 복구작업을 마치고 모두 정상화됐다.

이날 오전 대전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열차운행이 지연되고 주택과 아파트가 침수돼 주민 1명이 사망하는 등 각종 사고가 잇따랐다.

현재 대전·세종 등 충남 지역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하지만 내일까지 충청과 전북 지역에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한국철도는 시설물 안전점검과 순회를 강화하고 비상근무체계를 유지, 안전한 열차 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