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음악회’ 등 평택시 코로나 타격 문화예술인 돕기
상태바
‘랜선 음악회’ 등 평택시 코로나 타격 문화예술인 돕기
  • 교통뉴스 조선미 기자
  • 승인 2020.07.0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 민간 공연 단체 우수 공연 진행 계획
비대면 온라인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안중읍 전통시장은 상인 주도 방역 봉사 활동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지역 문화예술인을 돕기 위해 평택시가 해결사를 자청했다.

시는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공연을 비롯해 생활 속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는 경기도와 평택시가 함께 주관해 평택시 서부문화예술회관에서 관내 예술단체 30팀이 참가하는 ‘경기 방방콕콕! 평택 예술인의 날’ 공연 영상을 촬영한다. 공연은 유튜브‘경기예술방송국’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된다.

또한 관내 초·중 및 특수학교 13개교를 찾아가는 ‘마수리 교실 극장’은 매월 마지막 주 ‘경기문화의 날’사업으로 7월말부터 11월까지 진행한다.

한미협력과와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은 시민과 주한미군을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 7월말부터 코로나19로 고생하는 한·미 양국 의료진을 찾아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찾아가는 덕분에 카페’와 주한미군이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와 렌탈하우스를 방문하는 ‘찾아가는 발코니 음악회’가 열린다.

 

사진=평택시 제공
사진=평택시 제공

 

지난해 송탄쇼핑몰로와 팽성 로데오 거리에서 주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던 ‘젊은 문화거리’도 준비 중이다. 더불어 8월말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한여름밤 랜선 음악회’는 한·미 주요 지휘관 등 최소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네이버TV 등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올해 4월 업무를 시작한 평택시문화재단은 지역 예술인과 함께 하는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는 지역 미술인 50명이 하나된 마음으로 ‘내일을 그리는 희망 담벼락’벽화를 제작, 전시 중이다. 소풍정원을 시작으로 8월말까지 배다리공원, 안중현화 근린공원, 이충분수공원으로 이어지는 순회전시를 통해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예술인들이 학교를 찾아가 진행하는 ‘사회적 공연 두기 버스킹’도 학생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8월말부터는 국·공립 및 민간 공연단체의 우수공연을 진행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총 5작품과 다양한 장르의 기획공연, 시민예술단 공연도 펼쳐진다.

한편 평택시 안중읍 민속5일장 상인들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한 방역 봉사활동을 마쳤다. 상인들은 코로나19로부터 청정한 전통시장을 만들고자 지속적인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안중읍장은 “바쁜 와중에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시민을 위해 방역 봉사를 해주신 민속5일장 상인들께 감사 드리며 읍에서도 방역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