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구글과 손잡고 완전자율주행기술 개발
상태바
볼보, 구글과 손잡고 완전자율주행기술 개발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20.06.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의 자율주행 사업 자회사 웨이모(Waymo) 파트너십
부르면 오는 자동차(라이드 헤일링) 서비스 플랫폼 개발
볼보와 구글의 자회사 웨이모가 레벨4 자율주행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볼보와 구글의 자회사 웨이모가 레벨4 자율주행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볼보자동차그룹(Volvo Car Group)이 완전 자율주행 기술 부분의 세계적인 리더, 웨이모(Waymo)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양사는 이를 기반으로 먼저 웨이모의 완전 자율주행 기술인 웨이모 드라이버(Waymo Drive)를 차량호출 서비스(라이드헤일링, Ride-hailing)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이동성 중심의 전기차 플랫폼에 통합하는 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웨이모의 자율주행 기술은 국제자동차공학회(SAE International)가 정의한 레벨 4에 해당하며, 차량이 스스로 모든 주행을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서비스가 개발되면 사람이 탑승하지 않은 자동차가 부르면 오고, 목적지까지 태워주는 완전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볼보자동차그룹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 Chief Technology Officer)인 헨릭 그린(Henrik Green)은 “이번 웨이모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은 볼보자동차에 있어 새롭고 흥미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 CTO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도로 안전을 개선하고, 사람들의 생활, 업무, 여행하는 방식 등을 혁신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웨이모의 애덤 프로스트(Adam Frost) 최고 자동차 책임자(CAO, Chief Automotive Officer)는 “이번 파트너십은 경쟁이 치열한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에서 중요한 이정표를 제시하는 것으로, 앞으로 수년 내에 웨이모 드라이버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길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