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 없애고 졸음운전 막고⋯교통약자 위해 서비스 강화
상태바
승차거부 없애고 졸음운전 막고⋯교통약자 위해 서비스 강화
  • 교통뉴스 공희연 기자
  • 승인 2020.02.1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
월 1회 실습과 현장 중심 교육 실시할 예정
용인시 특별교통수단 72대 졸음운전방지기

서울시가 ‘저상버스 운수종사자 7대 준수사항’을 제정, 현장 중심 교육에 나선다. 휠체어 이용 교통약자의 가장 큰 불만인 승차거부 등을 없애기 위한 취지다.

시는 교통약자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고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시는 7대 준수사항과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시 행동요령, 버스 편의시설 작동방법 등을 동영상 교육자료로 제작한다. 향후 시내버스 65개사에 배포해 월 1회 실습•현장 중심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 같은 교통약자가 자신의 승차대기 사실을 도착 예정인 버스운전자에게 알리는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시스템’도 도입한다. 버스운전자가 탑승사실을 인지하고 승하차 등 도움이 필요할 경우 지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교통약자 버스승차지원시스템’은 올해 6개 버스정류소에 단말기를 설치, 시범도입 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새롭게 도입하는 전기버스를 중심으로 ‘휠체어 전용공간’을 확보하고 휠체어 전용공간 근처에는 수직봉을 없애 휠체어 진출입이 원활하도록 한다. 기존에 도입된 저상버스는 접이식 좌석 1곳을 제거해 휠체어 전용공간을 확보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저상버스 비율은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올해는 저상버스 452대를 추가 도입·교체할 예정이다. 시는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위해 2025년까지 저상버스 100% 도입을 추진 중이다.

더불어 ‘휠체어 사용 교통약자 버스 승차거부 신고센터’가 운영에 들어가고 교통약자의 이동을 도와주는 ‘활동지원사’의 단기 이동지원 서비스도 강화된다.

 

사진=용인시 제공
사진=용인시 제공

 

한편 용인시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에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 교통약자를 이송하는 차량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으로 사고를 내지 않도록 안전장치를 부착하는 것이다.

이 졸음운전 방지기는 운전원의 동공을 인식해 졸음운전 시 경고해서 잠을 깨우는 운전 보조장치다. 운전자 앞에 조그만 카메라 모듈을 달고 운전석에 진동모터를 설치하는 구조로 돼 있다. 운전자가 눈을 감거나 앞이 아닌 다른 쪽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인식, 진동을 해 경각심을 준다.

시는 이 같은 스마트 안전사고 예방시스템을 통해 음주운전보다도 위험하다고 알려진 졸음운전이나 전방주시태만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도내 벤처기업이 만든 이 제품을 직접 구입해 장착, 1000만원대의 적은 비용으로 안전도를 높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