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기간 폐수⋅미세먼지 등 배출차단 특별감시
상태바
설 연휴 기간 폐수⋅미세먼지 등 배출차단 특별감시
  • 교통뉴스 공희연 기자
  • 승인 2020.01.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800여곳 집중감시
산업단지등 드론활용해 사각지대까지 꼼꼼하게
동두천시는 24시간 환경오염신고 상담창구운영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설 연휴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들이 관리·감독 소홀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를 차단하고자 특별감시에 들어간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오는 31일까지 ‘2020년 설 연휴 환경오염 행위 특별감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단속에는 도와 31개 시군 환경지도단속 공무원 150여명이 투입, 800여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집중 감시를 실시한다.

중점감시 대상은 상수원 수계, 산업·농공단지 등 공장 밀집지역과 주변하천, 산업단지 등 폐수미세먼지 다량 배출업소, 하수·분뇨·축산·폐수처리시설, 쓰레기매립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등으로 드론 등 활용해 사각지대까지 꼼꼼한 감시를 실시할 예정이다.

먼저 설 연휴 전인 14일부터 23일까지 실시되는 1단계 단속에서는 폐수와 미세먼지 다량 배출업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실시된다.

이어 설 연휴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는 산업단지와 상수원 수계 등 취약 지역의 환경오염사고를 사전차단하기 위해 순찰 활동을 펼친다.

특별감시기간 중 이상 여부를 발견하는 도민은 경기도콜센터나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상황실로 즉각 신고하면 된다.

제천시는 설 연휴 기간 환경오염 신고·상담 창구인 상황실을 운영하고, 환경오염 우려 지역인 주요공단과 하천에 대해서는 감시반을 편성해 집중 순찰을 한다.

28일부터 31일까지는 연휴기간 중 가동중단 등으로 인해 환경오염물질 처리 시설에 문제가 발생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기술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동두천시는 하천 인근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며 섬유·식품업종 등 오염우려 사업장에 대한 자율점검 유도, 하천 순찰 등 환경오염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을 벌인다.

또한 연휴기간에도 상황반을 설치해 사고 발생 시 즉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환경오염신고 상담창구를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선 시민과 사업장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