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VW 티구안, 11번가 통해 예약 받는다
상태바
2020년형 VW 티구안, 11번가 통해 예약 받는다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9.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4,133만9천원, 프레스티지 4,439만9천원
현금 250만원, 파이낸셜 300만원까지 할인 혜택
2020년형 티구안이 11번가를 통해 사전계약된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2020년형 티구안이 11번가를 통해 사전계약된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가 중형 SUV 티구안의 2020년형 모델 가격을 공개하고, 오는 18일부터 11번가를 통한 특별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2020년형 티구안의 판매가격은 개소세 인하분을 반영해 2.0 TDI 프리미엄이 41,339,000 원, 2.0 TDI 프레스티지가 44,399,000 원으로 책정됐다. 특히 2020년형 티구안부터는 기본형에도 내비게이션이 장착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위해 국내 최대 오픈 마켓인 11번가와 손잡는다. 수입 SUV를 고려하고 있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편리한 예약을 돕고, 총 소유 비용 절감을 위한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테온 판매를 통해 선보였던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Triple Trust Program)과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이 그대로 적용되며, 현금할인 250만원 및 파이낸셜 금융상품 이용시 300만원까지 할인혜택도 있다.

11번가 사전 예약 사이트 내에서는 티구안 전용 사이드스텝과 머플러팁 패키지를 32% 할인된 가격에 구입 가능한 특가 프로모션도 함께 실시한다.

또한 사전 예약 후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비대면 간편 금융 계약 앱인 V-클릭을 통해 금융 계약을 완료하는 고객들에게는 주유권 및 캠핑용품을 제공한다.

사전예약을 원하는 고객들은 9월 2일부터 17일까지 11번가 프로모션 사이트에서 사전예약 알림 받기를 신청하면, 18일 예약 시작 전 사전 알림을 받을 수 있다.

2,500대 한정인 이번 11번가 사전 예약 행사 고객의 차량은 오는 10월부터 전시장에서 최종 계약을 진행한 순서에 따라 우선적으로 출고 될 예정이다.

한편 폭스바겐 티구안은 올해 초 전세계 판매대수 500만대를 돌파하며 전세계적으로도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으며,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도 2014년, 2015년 2년 연속 연간판매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