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새로운 BI 및 로고 공개한다
상태바
폭스바겐, 새로운 BI 및 로고 공개한다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19.08.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공개 예정
ID.3, 비틀과 골프를 잇는 새로운 아이콘
폭스바겐이 곧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를 공개한다. 사진: 폭스바겐
폭스바겐이 곧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를 공개한다. 사진: 폭스바겐

폭스바겐은 오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순수 전기차 ID.3와 함께 “뉴 폭스바겐(New Volkswagen)”이라는 모토를 담은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새로운 로고와 함께 발표되는 ID.3는 폭스바겐을 상징했던 비틀과 골프를 잇는 모델로, 전동화, 완벽한 커넥티비티, 그리고 탈 CO2 탄소 중립(carbon neutral)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폭스바겐의 기대주다.

약 4년 전부터 시작된 변화는 이번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을 통해 더 젊어지고, 더 디지털화 되며, 보다 현대적으로 변모하는 등 한층 더 가시화 될 것이라고 폭스바겐은 전했다.

폭스바겐 브랜드 COO인 랄프 브란트슈타터(Ralf Brandstätter)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전략적 방향 전환에 있어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며, 폭스바겐은 ID.3와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을 중심으로 완성된 뉴 폭스바겐을 대중에게 선보이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함께 ‘뉴 폭스바겐’은 차량 디자인, 고객 홍보 등 기업 전반에 걸쳐 적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 세계 모든 채널에 걸쳐 현대적이고 매력적인 새로운 360도 고객 경험을 만들어내는 것이 목적이다.

새로운 브랜드CI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폭스바겐 디자인 총괄 클라우스 비숍(Klaus Bischoff)은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에서 브랜드의 모토는 아무런 장벽이 없는 ‘디지털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은 외부 기관이 아닌 폭스바겐 디자인 팀과 마케팅 팀의 공동 작업에 의해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를 위해 특별히 고안된 파워 콘셉트를 활용, 불과 9개월 만에 내에 회사 전 부서의 협업을 통해 디자인을 확정했다.

브랜드 로고부터 이미지 전체를 아우르는 새로운 표현 방법은 더욱 대담해지고 다채로워지고, 디지털 중심의 요소들이 적극 반영된다. 브랜드의 시각적인 언어 또한 폭스바겐이 지금껏 사용해왔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다고 한다.

폭스바겐 마케팅 총괄인 요헨 셍피엘(Jochen Sengpiehl)은 “폭스바겐은 이번 변화를 통해 좀 더 인간적이고 생동감 있는 고객들의 관점을 폭넓게 채택하고, 진정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번 ‘뉴 폭스바겐’의 상징과 트레이드마크는 새롭게 선보이는 로고다. 본질적인 요소만 남은 2차원의 평면 로고는 보다 자유롭게 변형이 가능해, 특히 디지털 미디어에서 그 빛을 발할 것으조 전해진다.

이는 픽토그램, 타이포그래피, 색상 또는 레이아웃과 같은 새로운 브랜드 시그널에도 적용된다. 폭스바겐은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브랜드 문구를 대체할 사운드 로고를 발표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앞으로 여성의 음성이 사용 될 예정이다.

이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은 9월 IAA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부터 적용된다. 이후 폭스바겐은 볼프스부르크에 위치한 회사 본사 건물에 새 로고를 가장 먼저 적용함으로써 그 시작을 알린다.

새 BI로의 전환은 비용을 최적화하고 폐기물을 줄이는 자원 보존 접근 방식을 사용하여 여러 단계를 거쳐 실행되며, 전 세계 171 개 시장, 1만개가 넘는 전 세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있는 약 7만 개의 로고가 모두 교체될 예정이다.

폭스바겐의 이번 리브랜딩은 업계에서 실시하는 가장 큰 규모의 작업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