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9호 태풍 현황과 전망
상태바
제8호, 9호 태풍 현황과 전망
  • 교통뉴스 김진형 기자
  • 승인 2019.08.05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프란시스코’ 6일 한반도 상륙
제9호 ‘레끼마’ 9일 오키나와 서쪽 부상
제9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진행방향. 기상청 제공
제9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진행방향. 기상청 제공

지난 2일 괌 북동쪽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부터 국내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재 ‘프란시스코’는 오사카 남쪽 약 470km 해상에서 시속 36km로 서북서진 중이다.

이 태풍의 강도는 중형급이며 크기는 소형급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6일 밤에는 강도가 다소 약화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여수-통영 부근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태풍은 7일 오전에 충청도, 오후에 강원 영동으로 이동해 밤에는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이며, 이 때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태풍이 지나가는 6일 오후부터 경남해안을 시작으로 비가 오겠고, 7일 새벽부터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이 비는 7일 오후, 대부분 지방에서 멎을 것으로 보이지만 강원도 지역은 밤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강수량은 강원도, 충북, 경상도 지역 50-150mm, 경남해안과 강원 영동지방은 200mm 이상 예보됐고, 서울 경기, 충남, 전라도 지역은 10-60mm가 예보됐다.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로 인해 태풍과 가깝거나 그 우측에 위치하는 경상도와 강원도 지역에 많은 비가 집중될 것이라고 기상청은 밝히며, 시설물 피해와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는 필피핀 동북쪽 해상서 지난 4일 발생해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6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34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9일 경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까지 이동할 이 태풍이 수온이 따뜻한 지역을 지나며 세력이 커질 수 있고, 주변 바람 영향에 따라 진로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에 관심을 가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