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화재원인 제대로 밝혀 리콜까지 한다
상태바
자동차 화재원인 제대로 밝혀 리콜까지 한다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19.06.2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공단, 서울 소방재난본부 MOU
자동차-화재전문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
소방당국과 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화재 원인을 공동 조사한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소방당국과 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화재 원인을 공동 조사한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자동차 화재 시 안전성 확보 및 화재대응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6일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서울소방본부 이재열 본부장과 한국교통안전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이 참석했다.

이 협약은 지난해 BMW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차량결함 등을 조기에 파악해 이를 미리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자동차와 화재 전문기관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자동차 화재사고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자동차 화재사고를 공동조사 함으로써 화재의 원인 분석을 기반으로 리콜 등을 실시하도록 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사고 등을 공동조사하고, 보유장비 및 시험시설 사용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차량 화재사고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고, 교통안전공단은 차량 관련 기술 및 안전정보를 공유한다.

과거에도 양 기관은 2017년, 서울 관내에서 발생한 그랜드카니발(VQ) 차량의 화재사고를 서울소방재난본부의 화재사례 분석 자료를 기반으로 공동조사를 실시해 약 21만여 대에 달하는 해당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 한 바 있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이러한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차량 화재원인 분석 및 사후처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