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자동차의 또 다른 뼈대인 디지털 플랫폼 공개
상태바
GM, 자동차의 또 다른 뼈대인 디지털 플랫폼 공개
  •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19.05.2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용량 초고속 데이터 처리 가능한 디지털 플랫폼
GM이 미래 기술을 담을 디지털 플랫폼을 공개했다. 사진: 한국지엠
GM이 미래 기술을 담을 디지털 플랫폼을 공개했다. 사진: 한국지엠

제너럴모터스(GM)가 최근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할 차세대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을 공개했다.

위성 및 데이터센터와 실시간 데이터공유를 통해 자율주행을 제어하는 GM의 ‘슈퍼크루즈’ 기능이 더욱 정교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데이터 처리 용량을 크게 키운 것이 특징인 이 플랫폼은 시간 당 4.5TB(테라바이트)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하드웨어가 탑재되며, 이는 현재 GM의 차량에 적용된 것보다 5배 향상된 성능이다.

이와 관련 마크 로이스(Mark Reuss) GM 사장은, “현재는 물론 미래의 제품에도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은 간과할 수 없다”며, “우리의 새로운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은 전기차와 자율주행 등 GM의 다방면에 걸친 미래 기술 혁신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향후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고려해 전자구동 시스템, 반자율 주행,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위한 더욱 강력한 정보 처리 능력과 대역폭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며, 새롭게 발표된 디지털 플랫폼은 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M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은 GM의 차세대 제품과 전기차, 액티브 세이프티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커넥티비티 및 반자율 주행 기술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차량 전체에 인터넷 모듈을 적용, 100Mbps와 1Gbps, 10Gbps 속도로 자동차 내부 통신 지원 및 다양한 외부 스마트 기기의 초고속 통신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스마트폰 운영체계처럼 실시간 업그레이드도 가능해 차량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계속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실시간 통신을 통한 해킹 등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GM은 전담팀을 구성하고, 보언 취약 신고를 받는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을 운영해 해킹을 막음은 물론, 자동차 업계 보안을 위한 단체인 Auto-ISAC의 의장을 맡는 등 사이버 보안위협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GM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을 2020년형 캐딜락 CT5에 최초로 적용하고, 2023년까지 캐딜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는 GM의 전 차종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