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시설물 한 곳에 모아 관리하는 '공동구' 기술개발 추진
상태바
서울시 지하시설물 한 곳에 모아 관리하는 '공동구' 기술개발 추진
  •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9.05.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지 공동구 및 Life-Line 기술개발과 정보교류 위한 업무협약 체결

파주시 지하안전 종합관리계획 수립

서산시 지하시설물 전산화작업 추진

 

KT 아현지사 화재, 고양 열수송관 파열 등 연이은 사고로 지하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 가운데, 서울시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구연구단과 함께 도심지에 무분별하게 매설돼 있는 각종 지하시설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공동구’ 설치 기술개발 연구를 추진한다.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전력, 통신, 가스, 상하수도 등 각종 생활기반시설은 지하에 매설돼 있다.

이를 한 곳에 모아 관리하는 시설을 ‘공동구’라 부른다.

관련 법에 따라 200만㎡를 초과하는 대규모 토지에 대한 신도시 택지개발지구 등을 할 경우 공동구를 의무로 설치해야 한다.

현재 서울에는 여의도, 목동, 가락 등에 총 7개의 공동구가 있으며 시가 관리하고 있다.

다만, 오래된 기존 도심지엔 공동구가 아닌 전력, 통신 등 각종 생활기반시설이 개별적으로 매설돼 있다.

관리 주체도 각 시설별로 달라 사실상 통합적인 안전관리가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구연구단과 기존 도심지에 설치된 지하시설물을 ‘공동구’로 수용해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자 한다고 배경을 밝혔다.

서울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구연구단과 함께 16일 신청사 소회의실에서 ‘도심지 공동구 및 Life-Line 기술개발과 정보교류 등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서엔 양 기관 간 도심지 공동구 연구정보의 공유 및 협력, 기술발전을 위한 공동 이슈의 발굴 및 개선, 정책, 제도개선, 교육 관련 업무지원 및 자문 등 상호협력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한편 파주시는 도심지 개발이 증가하고 지하시설물이 과밀·노후화됨에 따라 각종 지반침하 사고가 발생해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파주시 실태에 맞는 맞춤형 위한 지하안전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한다.

지하안전 관리계획의 주요내용은 파주시 지하안전관리 기본방향의 설정, 지하안전에 대한 기초현황분석, 지하시설물 실태점검 및 중점관리대상에 관한 사항, 관련기관과의 상호협력 등이다.

향후 경기도 지하안전 관리계획이 통보되는 대로 이를 바탕으로 파주시 지하안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지하안전 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충남 서산시는 안전사고 예방과 지하시설물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도로와 지하시설물에 대한 전산화사업을 추진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2006년부터 도로·상수·하수 등의 도로기반시설물에 대해 공공측량·성과심사를 거쳐 총 1645km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올해는 사업비 3억6000만원을 투입해 기준점 설치·해미면 일원의 상수도시설물 84km에 대한 조사·탐사 측량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지하시설물 DB를 서산시 공간정보시스템에 탑재해 도로, 상·하수도 등 지하시설물의 효율적인 관리와 각종 공사 시 도로 굴착으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행정업무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