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트렌드 코리아 2019 개최…신차 발표·전시 등
상태바
EV트렌드 코리아 2019 개최…신차 발표·전시 등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5.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EV 수요 급증에 따라 민간보급 확대·대중화 목적
한국닛산·현대·기아차·북격자동차 등 신모델 발표하고 전시
사진제공 EV 트렌드 코리아
사진제공 EV 트렌드 코리아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자동차 전시회 ‘EV TREND KOREA 2019’가 금일 2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5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해당 행사는 친환경 EV의 수요가 급증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EV의 민간보급 확대와 EV 문화 대중화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북경자동차, 마스타자동차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포함해 총 48개사가 참여, 총 419개 부스로 작년보다 더욱 확대된 규모로 운영된다.

행사 현장에서는 EV 신차 런칭 행사 및 차량 전시, EV 세미나와 시승 체험 프로그램, 소형e모빌리티 등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메인 스폰서 포르쉐코리아는 국내 최초 공개하는 미션E 컨셉카를 비롯 카이엔 E-하이브리드,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 모델 소개를 통해 포르쉐 E-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하고, 북경자동차와 마스타자동차는 이번 행사를 통해 브랜드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담긴 EV 신차와 신기술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또한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친환경자동차 모터쇼답게 국내 최상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의 적극적인 참가도 눈에 띈다.

LG화학, 삼성SDI, 모던텍, 씨어스, 그린파워 등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들이 대거 참여해 업계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 핵심 신기술을 공개 전시하며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친환경자동차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전기차·수소차·배터리·충전기술 컨퍼런스 ‘EV 트렌드 세미나’, 국내 저공해자동차 보급 정책과 전기차·수소차 충전인프라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주제로 열리는 ‘저공해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포럼’, 전기차·수소차 실 사용자와 함께하는 'EV 토크콘서트 & 북콘서트', 자동차 미래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는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 역시 함께 진행된다.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참가 업체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먼저 현대차는 해당 행사에 참여해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최초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271km로, 기존보다 35.5%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또한 IT, 안전 사양과 디자인 역시 크게 개선했다.

먼저 1회 충전 시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271km로, 기존 모델 대비 주행 가능 거리가 35.5% 늘어났다.

또한 38.3kWh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의 고효율 시스템과 경량화된 차체를 통해 도심 주행과 출퇴근 이용에 충분한 주행거리를 구현했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또한 100kW 구동 모터 적용으로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출력을 높여 전기차로 즐길 수 있는 퍼포먼스를 한층 더 강화했다.

더불어 IT, 안전 사양을 개선해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상품성도 대폭 높였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지원하는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더욱 안전한 운전을 가능하도록 했다.

디자인 역시 변화됐다.

먼저 차량 내부는 새로운 디자인의 트리플 모드 버추얼 클러스터와 터치 타입의 공조 버튼 적용을 통해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차량 외관은 새롭게 적용된 플로팅 타입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부터 주간 주행등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램프 시그니처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LED DRL과 휠 에어커튼을 통합 적용해 역동적인 디자인을 강조했다.

현대차 행사에 360m²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했으며,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2대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넥쏘와,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등 전기차에 특화된 관련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기아자동차는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인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 등을 전시하고, 고객 경험 확대 및 기아차 전기차 경쟁력 체험을 위한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또한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 최대토크 395N∙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

기아차는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양산차 외에도 기아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R.E.A.D. 시스템’ 또한 선보일 방침이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사진제공 한국닛산
사진제공 한국닛산

 

한국닛산 역시 행사에 참가해,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 모델 신형 리프를 전시하고 관람객 대상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닛산 부스에서 관람객을 맞이할 리프는 전기차 최초로 글로벌 누적 판매량 40만대를 돌파한 베스트셀링 EV다.

지난 3월 국내에 공식 출시된 신형 리프는 닛산의 미래 방향성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가 총집약된 모델이다.

특히, 신형 리프에 새롭게 탑재된 ‘e-페달’은 하나의 페달만으로 가속, 감속, 제동까지 제어가 가능하다.

여기에 인텔리전트 트래이스 컨트롤,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 인텔리전트 차간거리 제어 및 비상브레이크 등의 안전 사양이 탑재하고 있다.

닛산은 더불어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 및 프로그램들도 마련했다.

한편, 한국닛산은 부스 방문객을 위한 SNS 해시태그 이벤트도 진행한다.

닛산 부스를 방문해 V2G 라운지 이용 사진 또는 전시된 리프 차량과 함께 인증 사진을 찍은 후,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SNS 계정에 업로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북경자동차의 EU5 사진
북경자동차의 EU5 사진

 

북경모터스 역시 행사에 참여해 전기 승용차 3종을 국내에 공개하며, 본격적인 국내 전기차 시장 진출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기차 라인업은 중형 세단 ‘EU5’, 중형 SUV ‘EX5’, 소형 SUV ‘EX3’ 3종이다.

이들 모델들은 BAIC의 독자적인 전기차 기술을 기반으로 친환경성, 효율성을 두루 갖췄으며, 내년 국내 판매를 앞두고 있다.

먼저 중형 세단‘EU5’는 북경자동차와 메르세데스-벤츠의 기술 협력으로 탄생한 모델로,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세상에 첫 선을 보인 후 11월 출시 후 현재까지 약 46,000대가 판매된 베스트 셀링 모델이다.

EU5에는 BAIC의 첨단 기술인 ‘e-모션 드라이브 3.0’ 지능형 전자 제어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 시스템은 260개 부분의 차량 데이터를 포괄적으로 분석하고, 긴 배터리 수명을 위한 지능형 관리, 동력 성능 강화를 위한 전기모터의 최적화, 정밀한 차량 제어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과 안전성을 높인다.

최고 출력 160kW, 최대 토크 300Nm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8초로 친환경 모델임에도 뛰어난 운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30개 이상의 국제기준 테스트를 통과한 60.2kW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완충 시 NEDC기준 주행거리46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여기에 운전자의 사용습관을 스스로 학습해 운전자의 손과 눈을 자유롭게 하는 혁신적인 인공지능 시스템 ‘다윈 시스템’ 역시 적용됐다.

이 외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보행자 충돌 경고, 긴급 제동 시스템 등 풍부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를 탑재해 레벨 3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제공한다.

중형 SUV ‘EX5’ 역시 EDM 3.0 시스템이 적용 됐으며, 61.8kWh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 출력 160kW, 최대 토크 300Nm의 힘을 발휘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15km다.

EX5는 특허를 받은 샤브 세이프 케이지 고강성 강판 소재를 사용해 경량화는 물론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한, ESP, 차선 이탈 경고, 보행자 및 차선 충돌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등 10가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이 적용되어 안전한 주행 환경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소형 SUV ‘EX3’는 EMD 3.0 시스템과 원 페달 회생제동 시스템을 통합해 501km의 긴 주행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61.3kWh 배터리를 기반으로 최고출력 160kW, 최대토크 300N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전천후 온도 제어 기술을 갖춘 배터리 관리 시스템은 사람과 같이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게 하여 다양한 기후 환경에서도 빠른 배터리 충전을 지원하고 방전의 걱정을 덜어준다.

한편, 이 밖에도 행사에는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즐거운 관람을 위해 친환경 EV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EV 시승 체험', 유아와 초·중·고등학생들을 위한 자동차 관련 교육 프로그램 'EV 키즈 워크샵', 현장 참여 이벤트 'EV 스탬프 투어', EV 관련 용품 특별 전시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함께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