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국세청 4월 3일 공식 업무 시작
상태바
인천지방국세청 4월 3일 공식 업무 시작
  •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9.04.0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권·경기북부권 인구증가·경제규모 확대에 따라 개청
 
인천권·경기북부권 세정수요에 대응해 개청… 공정한 세정 실천 기대
사전신고 안내 등 납세자 성실신고 지원기능 대폭 강화 여건 마련돼
 
인천지방국세청 출범식
 
인천지방국세청이 4월3일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위치한 인천청 청사에서 개청식을 열고 공식업무를 시작한다.
 
이 날 개청식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등 내빈 60여명이 참석해 개청을 축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11시40분까지 약 1시간 40분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행사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은 현판 제막식과 테이프커팅식, 다과회 등을 함께 하며 인천청의 출발에 대한 축하를 나눴다.
 
그동안 인천권·경기북부권의 인구증가와 경제규모 확대에 따라 세정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납세편의를 위해서는 지방국세청 신설이 필요하다는 납세자·국회·언론 등 지역여론이 형성돼 왔다.
 
이에 국세청은 지방국세청 신설 타당성을 면밀히 분석하고,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지난 2월 인천청 개청을 반영한 국세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가 국무회의를 통과해 공식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이다.
 
이번 개청으로, 인천권과 경기북부권의 경제규모 확대에 따른 세정수요에 대응해 납세서비스·세정지원·권익보호 등 국세행정 전 분야에서 보다 체계적으로 ‘국민과 함께 하는 공정한 세정’을 실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사전신고안내 등 납세자의 성실신고 지원 기능을 대폭 강화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됨에 따른 편의 제고가 기대된다.
 
또한, ‘숨은 대재산가’ 등 고질적‧지능적 탈세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여 공평과세를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된다.
 
한편, 인천청은 인천권과 경기북부권, 1개 광역시와 11개 시·군을 관할하게 되며, 지방청과 12개 세무서로 편제되어 7개 지방청 중 관내인구·조직규모 면에서 서울·중부·부산청에 이어 4위에 달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