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세스코드, 신규 LCC 진입 눈앞
상태바
석세스코드, 신규 LCC 진입 눈앞
  • 교통뉴스 장미혜 기자
  • 승인 2019.02.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악의 파일럿 부족사태 어떻게 해결하나
 
에어로케이·프라이강원·에어프리미아·가디언즈 중 1~2곳 선정 임박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LCC…전세계적 파일럿 수급 부족 현상 나타나
 
사진제공 석세스코드
 
2019년 전 세계 항공사의 공통적인 화두는 바로 파일럿 수급 부족 현상이다.
 
ICAO의 시나리오 분석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30년까지 세계 항공사들이 매년 평균 약 5만2506명의 조종사 수요를 보이는 반면, 조종사 공급은 매년 약 4만4360명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급속한 경제성장을 보이고 있는 아태지역은 조종사 인력 부족이 심각할 전망이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파일럿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것은 저비용 항공사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으로 인해 파일럿 수요가 급증한 데에 그 원인이 있다.
 
국내에서도 LCC의 위상은 대형 항공사와 치열한 경쟁을 벌일 수 있을 정도로 커졌다.
 
보잉 사가 한 간담회에서 밝힌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한국 항공시장에서 중단거리 노선의 40%를 LCC가 점유하고 있으며, 한국의 LCC가 동북아 항공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보았다.
 
이와 더불어 국토교통부가 1월 신규 LCC 후보들을 대상으로 면허 심사를 실시하면서 새로운 LCC 사업체가 추가적으로 국내 항공 시장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와 같은 LCC의 수 및 항공 운송에 대한 수요 증가는 최근의 파일럿 수요 급증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국제적 긴장 완화 및 전투기 가격 상승으로 인한 전투기 수요 감소 또한 파일럿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국제적으로 긴장 분위기가 완화되자 전 세계적으로 전투기에 대한 수요가 감소해왔다.
 
이에 따라 전투기를 모는 군 조종사에 대한 수요가 줄었고, 이는 민간 항공사로 옮겨가는 군 경력 조종사의 공급 감소로 이어져 향후 파일럿 수급에 어려움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파일럿의 절대적인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당장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시급한 것은 기존 파일럿들의 마찰적 실업을 줄이는 것이다.
 
훈련을 마친 파일럿들이 적절한 조건을 갖춘 항공사에 단기간 내에 배치되어야 구직기간 동안 손실되는 비용을 줄이고, 기존 인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파일럿이라는 직업은 특성상 국가 간 이동이 쉬워 국제 취업이 용이하기 때문에 국내외 취업 시장 모두 구직의 대상이 된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파일럿을 구하는 항공사에도, 구직을 하는 파일럿에게도 마찰적 실업을 줄일 수 있는 열린 기회를 의미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전 세계 항공사들의 채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에는 전 세계에 존재하는 항공사가 매우 다양하고, 이러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장소와 수단은 제한되어 있다는 점 때문에 어려움이 따른다.
 
이와 관련하여 국토부는 규모를 키우는 것 못지않게 항공사와 전문 인력이 정보를 교환하고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미국계 항공 인력 전문 헤드헌팅 회사인 석세스 코드는 이러한 요구와 흐름에 발맞춰 한국에 진출했다.
 
석세스 코드는 미국 뉴욕 주 위치한 회사로, 항공 인력의 경력을 고려해 최적의 항공사에 연결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장급 파일럿 부족 현상은 최소 향후 10여 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매년 국제, 국내선 운송량이 증가세에 있는 한국 항공산업 시장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기장급 파일럿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서 정보 불균형을 해소해 마찰적 실업을 줄이는 것이 당장으로서는 유일한 대안이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증가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파일럿들을 추가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