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터미널 여자화장실 비상통화 장치 설치
상태바
고속터미널 여자화장실 비상통화 장치 설치
  •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9.02.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설공단·서울서초경찰서 협력 통해 안전한 여자화장실 만들기 나서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 여자화장실 4곳에 최신 비상통화장치 설치
CCTV 30여개 전면교체, 80여개 안내표지판 설치 등 범죄예방위해
 
비상통화장치 (사진제공 서울시설공단)
 
서울시설공단은 서울 서초경찰서와 함께 서울 강남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의 여자화장실 4곳에 여성들의 안전을 위한 시설개선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공단은 설연휴 기간 많은 유동인구가 서울 강남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돼 이번 시설개선을 설 연휴전에 완료했다.
 
이번 범죄예방 시설개선을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들은 지난해 5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 여자화장실에 대한 전면 현장 진단 및 관리운영 체계점검 등을 실시했고, 서울시설공단은 진단내용을 반영해 세부 시설 개선을 진행했다.
 
서울시설공단과 서울서초경찰서는 지난해 2월 ‘범죄예방 환경개선을 통한 여성의 안전 확보 및 범죄피해 예방’ 등을 위한 협력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서울서초경찰서는 시민들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물에 대한 범죄예방환경 진단을 통해, 안전 강화와 범죄예방에 대한 지역공동체의 치안참여 및 자발적인 시설개선유도를 목적으로 범죄예방 시설 개선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먼저 고속터미널 지하상가 여자화장실 4곳에 최신 비상통화장치를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된 비상통화장치는 단순 경보음만 울리는 기존 비상벨의 단점을 보완해, 터치 한 번으로도 즉시 담당 직원과 음성통화가 가능해 더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의 노후된 CCTV 29개를 전면 교체 및 추가로 설치했고, 안내표지판 및 안내 스티커도 부착했다. 이밖에 여자화장실에 총 80여개의 안전관련 안내 표지판도 부착했다.
 
주요 출입구 분실물 습득이나 미아 발견시 안내내용을 담은 안내판도 4개개 국어 버전으로 작성해 부착했다.
 
향후 공단과 서울서초경찰서는 터미널지하도상가 내 점포주를 대상으로 범죄예방을 위한 정기적인 설문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강남 고속터미널을 비롯해 을지로, 명동, 강남역, 잠실역 등 서울 25개 지하도상가의 2788개 점포를 관리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