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정적 드론 활용 위한 지침 마련
상태바
경기도, 안정적 드론 활용 위한 지침 마련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분야 활용 확대 추진
 
14일 경기도 무인비행장치 운영·관리 규정 공포 시행키로
무인비행장치 운영·관리·활용에 전 과정 필요한 사항 담아
 
경기도
 
불법 환경오염 단속이나 국·공유지 조사 등 행정 분야에도 드론 사용이 늘어나는 가운데 경기도가 일종의 드론 사용지침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무인비행장치 운영·관리 규정’을 14일 공포했다.
 
해당 규정은 지난 달 경기도조례규칙심의회를 통과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경기도에는 토지정보과와 소방재난본부, 광역환경관리사업소 등 5개 부서에서 19대의 드론을 구조활동 및 화재진압, 환경감시, 지도단속 등 다양한 행정 분야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 규정에는 종합계획 수립, 드론 공간정보 구축, 보안 관리, 사고발생시 대처 방법 등 안전하고 효율적인 드론 활용을 위한 전반적인 운영․ 관리 방법이 담겨 있다.
 
도는 이번 규정 공포가 공공기관내 드론 도입의 길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 토지정보과는 2017년 8월 드론 3대를 도입한 후 전문 운영인력 2명을 채용, 도내 25개 부서에 드론 영상자료 240여건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특히 직접 현장에 나간 것처럼 선명하고 실시간 상황을 담은 영상을 제공해 위원회나 각 부서의 정책결정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드론으로 촬영한 데이터를 한 곳에 모은 ‘드론스페이스’를 구축, 모든 직원들이 활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도는 드론스페이스가 드론 영상정보를 공유하여 행정 활용도를 높이고 중복 촬영방지 등으로 예산절감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