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환경품질등급 최고수준
상태바
휘발유·경유 환경품질등급 최고수준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1.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하반기 수도권지역 연료 환경품질평가
정유사별로 무작위 채취·분석해 평가...품질개선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무작위로 시료를 채취해 평가한다. 교통뉴스 자료사진.
 
수도권대기환경청이 2018년도 하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와 경유를 대상으로 환경품질 평가를 실시한 결과 모두 별 5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유는 SK에너지, GS칼텍스, S-오일, 현대오일뱅크, 농협, 한국석유공사(알뜰주유소 공급) 등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으며, 경유 역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휘발유의 경우, 2017년 상반기에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은 후 일부 업체에서 별 4개 등급으로 하락했으나 이번에 모두 별 5개를 받으면서 품질이 향상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유는 2006년 하반기부터 2018년 하반기까지 연속으로 평가대상 업체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평가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휘발유의 경우 방향족화합물 등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벤젠함량과 황함량 2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다.
 
그러나 오존형성물질을 증가시키는 올레핀 함량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에 영향을 미치는 증기압 항목에서는 6개사 모두 별 1~3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 별 5개 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는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밀도@15℃, 황함량, 윤활성, 세탄지수 등 4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다만,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족화합물은 6개사 모두 별 3개를 받았으며, 다고리방향족은 별 4∼5개를 받았다.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평가 제도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소비자의 친환경 연료 정보를 안내하고, 자동차연료 제조․공급사의 자율적인 환경품질 개선을 이끌기 위해 2006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올해부터 연료 품질등급 공개제도 시행으로 각 정유사의 환경품질등급이 최고등급으로 향상됨에 따라 행정력 낭비 방지와 예산절검 등을 위해 매월 실시하던 환경품질등급 평가를 분기별 1회(2월, 5월, 8월, 11월)로 조정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