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지·차세대전지 실태·개발방향·상용화 세미나 개최
상태바
2차전지·차세대전지 실태·개발방향·상용화 세미나 개최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1.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반도체로 떠오른 2차 전지
 
리튬이온전지 단점 개선한 전고체전지·리튬금속전지·리튬황전지
3개 차세대전지 중 전고체 전지 중심으로 상용화 세미나 개최해
 
해당 세미나 포스터 (사진제공 산업교육 연구소)
 
산업계에서는 포스트반도체 찾기가 한창인 가운데 2차전지가 4차 산업혁명 이후 ‘산업의 쌀’로 떠오른 반도체의 바통을 이어받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기차 시장 급성장세가 원동력으로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2018년에 450만대에서 2025년이면 2200만대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의 주류인 리튬이온전지는 기술적 진화의 한계에 도달하여 고비용, 불충분한 에너지 밀도, 긴 충전시간, 짧은 사이클 수명, 안전성 등의 문제에 대한 지속적 대처가 진행되고 있다.
 
따라서 전고체전지, 리튬금속전지, 리튬황전지 등 3개 차세대전지 중에서 리튬이온전지에 필요한 전해액과 분리막을 없애고 이 공간에 에너지밀도가 더 높은 물질을 집어넣은 전고체전지가 대표적인 차세대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산업교육연구소가 22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빌딩 신한WAY홀에서 ‘2019년 2차전지/차세대전지 실태 및 개발방향과 상용화 세미나’를 전고체전지 중심으로 개최한다.
 
세미나에서는 2019년 리튬이차전지 시장 전망과 주요업체의 차세대전지 기술개발 방향과 전기차용 리튬이차전지 및 4대소재 개발 실태/방향과 전고체전지의 제반 분야를 살펴보고 리튬금속전지 연구, 기술개발 동향과 주요과제 및 상용화 전망을 공유한다.
 
이날 발표될 ‘2019년 2차전지·차세대전지 실태 및 개발방향과 상용화 세미나’의 발표 주제 및 발표자는 다음과 같다.
 
먼저 ‘전기차 리튬이온전지 시장전망과 기술개발 동향’을 주제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전망과 유망전지 기술,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대한 영향에 대해 LG경제연구원 신장환 연구위원이 발표한다.
 
‘2019년 전기차 리튬이차전지 산업과 소재 기술개발 실태 및 방향’을 주제로 전기차 리튬이차전지 산업동향, 전기차 리튬이차전지용 소재 개발실태 및 방향 등에 대해서는 자동차부품연구원 엄지용 박사가 발표를 이끈다.
 
또한 ‘리튬이온이차전지용 차세대 양극재 산업 기술개발 동향’을 한림대학교 한동욱 교수가, ‘전고체전지 최신 분석 및 국내,외 연구·기술개발 동향과 주요과제’에 대해서는 한국화학연구원 석정돈 박사가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비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을 이용한 전고체전지 연구·기술개발 실태와 주요과제 및 상용화 전망’, ‘전고체전지 상용화를 위한 고용량 활물질·고체전해질 복합전극 제조 기술개발과 주요과제 및 기대효과’, ‘리튬금속전지 연구·기술개발 동향과 주요과제 및 상용화 전망’을 주제로도 각각 세븐킹에너지 손정우 전무, 한국전기연구원 하윤철 박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조원일 박사가 발표를 진행한다.
 
더 자세한 세미나 내용 및 참석 문의는 산업교육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