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내버스 파업대비 비상수송 대책마련
상태바
안양시, 시내버스 파업대비 비상수송 대책마련
  •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9.01.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셔틀버스 운행, 택시부제 해제 등
지난해 11월 말부터 협상 중…9일까지 협상
파업 실시 경우 38개 노선 666대 버스 정지
 
▲ 안양시
안양시가 버스파업에 대비해 임시셔틀버스 운행과 택시부제 해제 등을 골자로 한는 비상수송대책을 8일 마련했다.

현재 안양 관내 삼영운수·보영운수를 포함해 수원, 화성, 안산, 부천, 시흥 관내 버스회사소속 노조는 임금인상 및 근로형태 개선 등을 요구하며 노·사 협상을 벌이고 있다.

해당 버스 노·사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 12월 12일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으로 한 번 연장돼 9일이 협상 기한이다.

시는 파업이 이뤄질 경우 38개 노선 666대 버스운행이 중지돼 시민혼란이 야기될 것으로 예상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는 협상 기한 이후 10일경 파업이 일어날 것을 예측, 전철역과 연계해 환승이 가능하도록 임시셔틀버스 16대를 투입하고, 택시부제를 일시 해제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안내문도 각 정류장마다 부착한 상태다.

임시셔틀버스는 7개 노선에 걸쳐 출근시간 대인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운행된다. 이중 1노선 안양역~충훈고교 3대, 2노선 관악역~충훈고교 2대, 3노선 안양역~광명역 2대, 4노선 안양역~창박골 3대, 5노선 명학역~유한킴벌리 2대, 6노선 범계역~연현마을 2대, 7노선 평촌역~벌말초교 2대가 각각 배정돼 있다.

한편, 노측은 20% 임금인상과 1일 2교대 등 근로형태 개선을 요구하고 있으며, 사측은 기존 최저시급 기준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