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급속 충·방전성능향상 음극소재 개발
상태바
이차전지 급속 충·방전성능향상 음극소재 개발
  • 교통뉴스 김종혁 기자
  • 승인 2018.12.0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원, 차세대 에너지 저장시스템 원천기술
기존 충전속도 느린단점 보강해
400회 이상 충·방전해도 안정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기능성복합소재연구센터 안석훈 박사팀은 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강석주 교수, 곽상규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리튬 및 나트륨 이차전지용 음극 소재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유기물 음극물질을 개발을 발표했다.

기존의 리튬 이차전지에서 음극으로 사용하는 흑연은 이론상 높은 용량을 보이지만 충전율이 느린 치명적인 단점이 차세대 에너지 저장장치 사용한계였는 데 이를 극복한 개발 기술이다.
 
리튬 이온의 음극 표면 산화·환원 반응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에너지 밀도와 충전 속도를 보이는 슈퍼커패시터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기존에 보고된 망간산화물, 또는 철산화물과 같은 금속산화물들을 무겁고 낮은 전기 전도성을 보이는 금속산화물의 단점들로 인해 새로운 유기물 기반의 음극개발이 필요했다.

이에 공동연구진은 슈퍼커패시터 저장장치의 새로운 형태의 음극 물질 개발을 위해 휘어진 유기물에 네 개의 플루오린 원자를 결합시켰다.

개발한 음극을 이온전지에 적용하였는데, 고전류의 충·방전 시에 약 100mAh/g 용량 유지를 확인했고, 약 400회 이상 충·방전하여도 안정적인 구동이 가능하다.

또한, 나트륨이온전지에도 적용 가능하여 약 100회 이상의 안정적인 충·방을 확인했다.
 
특히, 나트륨 이온은 리튬 이온보다 원자 지름이 커서 플루오린의 강한 표면 반응으로 소듐 이온을 저장하고 높은 충전율을 보였다.

또한 연구진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플루오린 원자가 분자 내에 존재하면서 높은 전기음성도로 인해 리튬 및 소듐 이온 확산 속도를 증가시키는 역할을 함으로써 높은 전류에서 빠른 충·방전이 가능함을 밝혀냈다.

KIST 안석훈 박사는 “이번 연구성과는 표면 화학 반응을 통해 빠른 충·방전을 이룰 수 있어 차세대 유기물 기반 리튬 및 나트륨 이온 저장 장치 음극 물질 설계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