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정책/정보/기상
前 한전KPS 직원 회사비리 제보가짜 근무로 부정수당 오래된 관행, 직원 친인척 채용만연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8.10.11 18:41
 
퇴사 때 비리 관련 업무내역 삭제 지시해
오후 국감에서 녹취 공개·감사 청구 예정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의원은 오늘 오후 산업부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한전KPS 전 직원의 비리제보 녹취를 공개할 예정이다.
 
어제 JTBC와 CBS 등 언론들이 한전KPS 직원들의 허위 시간외 근무수당이 천문학적이라는 보도를 내보낸 이후, 오늘 아침 이훈의원실로 전직 한전KPS 직원의 비리제보 전화가 걸려왔다.
 
제보자의 폭로내용은 실로 충격적이었다.
 
일을 하지 않고도 시간외 수당을 받아왔다는 자신의 경험담과 이런 비리가 한전KPS 전 사업소에 걸쳐 오래 동안 지속돼온 관행이라는 것이다.
 
본인은 퇴사 했지만 양심에 가책을 느낀다고도 했고, 자신의 가족이 아직도 현직 팀장이지만 한전KPS의 비리가 너무 많아 제보하게 됐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임금비리 뿐만 아니라 채용비리도 만연하다고 말했다.
 
비정규직을 뽑을 때 한전KPS 직원의 와이프나, 자녀들을 뽑아왔고 일정시간이 지나면 무기계약직이나 정규직으로 전환시켜 왔다고 밝혔다.
 
직원으로서는 최고 직급인 1직급 갑의 딸도 들어왔는데, 이 사람을 정규직화 시키는 과정에서 직원들의 반발도 거셌다며 출근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돈을 받아온 사람을 어떻게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냐면서 문제가 불거졌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제보자는 자신들이 들어갈 때도 전임자에게 인수인계를 못 받았는데 본인도 나갈 때 회사에 문제점이 될 만한 일에 대해 본인이 했던 일을 다 삭제했다고 한다. 이는 회사의 지시로 한 일이었다.
 
이훈 의원은 오늘 오후 산업부 국정감사장에서 의원실에서 그동안 조사한 임금비리 내용과 제보자의 녹취를 공개하고 산업부 장관에게 강도 높은 감사를 벌일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회 산업위 차원에서 한전KPS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를 의결해 줄 것을 공식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crystal0997@cartvnews.com

<저작권자 © 교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현호  |  http://www.cartvnews.com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로 만수빌딩 - 하남시 창우동 하남벤처센터6층  |  대표전화 : 02-6929-4300  |  기사제보 : 031-978-0129  |  야간 : 031-772-0129
교통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