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임산부용 안전띠 대여정책 제안
상태바
김한정 의원, 임산부용 안전띠 대여정책 제안
  • 교통뉴스 송수정 기자
  • 승인 2018.10.10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임산부는 제외
안전띠 미착용 임산부 태아 사망률 3배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
 
임산부의 날을 맞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이 국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임산부용 안전벨트 대여정책을 제안했다.
 
9월 28일부터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라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되었지만, 임산부는 일반 안전띠 착용이 곤란해 제외된 바 있다.
 
김한정 의원은 “해외 연구결과에 따르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임산부의 태아는 착용한 임산부의 태아보다 사망률이 3배나 높고, 안전띠를 착용한 임산부의 경우에 착용하지 않은 임산부에 비해 84% 더 안전하게 태아를 보호한다”며 임산부용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임산부들은 복부를 압박하는 일반 안전띠를 착용하기 힘들어서 임산부용 안전띠를 구매하고 있다. 그러나 행정안전부는 임산부를 위한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충북 옥천군에서는 올해부터 자체적으로 관내 임산부에게 임산부용 안전띠를 6개월 간 무상으로 대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한정 의원은 해당 사례를 언급하며 “임산부와 태아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임산부용 안전띠 대여정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