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항공/철도/해운
대한항공 ATW 최고 실적 개선 항공사 선정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 | 승인 2018.08.08 16:17
ATW Best Airline Performer로 선정
질적 성장 토대로 실적 개선 인정받아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JV 기대 모아
 
 
지난 해 대한항공의 질적 성장세가 전 세계 유수의 항공사들을 모두 제쳤다.
 
대한항공은 세계적인 권위의 항공월간지인 미국의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 Air Transport World)로부터 2018년 세계 최고의 실적을 낸 항공사로 선정됐다.
 
올해 8월 발간된 ATW의 2018년 세계 항공사 리포트(2018 World Airline Report)에서 전년 대비 최고의 당기순이익을 낸 항공사(Best Airline Performer) 1위로 뽑힌 것.
 
대한항공은 2016년 5억5천여만 달러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지만, 2017년 8억5천여만 달러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획기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여기에는 환율 하락으로 환차익이 반영된 부분도 있지만 견조한 영업이익으로 실적이 늘어난 부분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대외적인 성과는 단순한 양적 성장보다 질적 성장을 토대로 세계적인 항공사로 평가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대한항공 측은 전했다.
 
특히 세계 각국의 항공사들이 각축을 벌이며 치열한 가격 경쟁을 하는 가운데, 오히려 대한항공은 다변화된 영업 및 마케팅 전략을 토대로 수익 극대화를 꾀했다는 것.
 
대한항공의 질적 성장세는 올해 5월 1일부터 협력을 시작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의 시너지 효과로 내년 4월 대한항공이 인천~보스턴 노선을 취항하며, 파트너사인 델타항공도 같은 달 인천~미네아폴리스 노선에 취항하는 등 태평양 노선 스케줄이 다양해지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은 고객들에게 빠르고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새로운 환승수요 창출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을 앞둔 2019년에도 질적 성장을 계속해 나가면서 전략적 사고방식의 변화를 통해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  jhun1007@cartvnews.com

<저작권자 © 교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현호  |  http://www.cartvnews.com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로 만수빌딩 - 하남시 창우동 하남벤처센터6층  |  대표전화 : 02-6929-4300  |  기사제보 : 031-978-0129  |  야간 : 031-772-0129
교통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