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기자의 눈
쉐보레 이쿼녹스, 시승행사 통해 데뷔성능과 효율의 균형을 입증하다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 승인 2018.06.18 20:00
첨단 기술력의 견고한 경량 차체가 선보이는 성능과 효율의 균형
고효율 다운사이징 디젤엔진과 전자식 AWD로 최적화된 주행성능
동급최초 햅틱시트 포함 전방위 첨단안전 시스템 전트림 기본탑재
파워트레인과 사양 다양화로 가격을 낮추는 마케팅 전략도 필요해
 
 
쉐보레(Chevrolet)가 18일 중형 SUV 신차 이쿼녹스(Equinox)의 시승 행사를 개최하고, 이미 미국에서 엄청난 대수가 판매되며 호평을 받고 있는 패밀리 SUV를 공개했다. 이 행사는 19일까지 이어져 자동차 기자단과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에게 시승 기회를 준다.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경기도 파주를 경유하는 100km의 시승구간에서 펼쳐진 이번 행사에서 고강성 경량 차체와 고효율 디젤엔진이 주는 주행성능과 효율성,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맛볼 수 있었다.
 
쉐보레 이쿼녹스 시승행사 현장. 사진제공: 한국지엠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시기인 춘분과 추분을 의미하는 ‘이쿼녹스’는 차 이름이 가리키는 것처럼 차량 설계의 각 분야에서 균형에 초점을 맞추고 SUV의 역동성과 세단의 안락함, 디젤 엔진의 두툼한 출력과 효율적인 연비 등 SUV 고객이 기대하는 최적의 밸런스를 제공하도록 개발됐다고 한국GM은 전했다.
 
GM의 중형급 신형 SUV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이쿼녹스는 ‘스마트 엔지니어링’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인장강도 1,000Mpa 이상의 기가스틸 20%를 포함, 차체의 82% 이상에 고장력 및 초고장력 강판을 채택해 이전 세대 대비 180kg 이상 가벼우면서도 22% 이상 높은 차체 강성을 실현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이전 세대 대비 2배가 넘는 구조용 접착제와 씰러를 사용해 차체를 보다 단단히 고정함과 동시에 높은 하중을 견딜 수 있게 했으며, 주요 부위에 격벽을 설치해 차체 강성을 비약적으로 향상시켰다.
 
한국지엠 차량개발본부 조환철 차장은 “이쿼녹스의 고강성 경량 차체는 충돌 사고 충격 에너지를 분산하고 운전자와 동승자를 안전하게 보호할 뿐 아니라, 엔진과 브레이크의 중량 부담을 줄여 제동을 포함한 차량의 전반적인 운동성능과 연비 향상에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이쿼녹스를 소개하고 있는 데일 설리반 부사장.
 
요소수를 분사해 질소산화물을 중화하는 SCR 방식의 배출가스 제어 시스템을 탑재한 1.6리터 CDTi 친환경 디젤 엔진은 136마력의 최대 출력과 32.6kg.m의 최대토크를 제공하며, 3세대 6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패밀리 SUV에 걸맞은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가졌다고 한국GM은 설명했다.
 
이 엔진은 “휘스퍼 디젤(Whisper Diesel: 속삭이는 디젤)”이라는 별명까지 얻을 정도로 정숙성이 탁월한 것으로 알려진 예전 GM산하의 오펠에서 개발된 GM의 주력 승용디젤 엔진이다. 그 명성에 걸맞게 진동 소음은 국내 출시된 4기통 디젤엔진 중 가장 조용하다고 느껴졌다.
 
예전 GM 산하였던 독일 오펠이 개발한 1.6리터 디젤엔진은 정숙성이 뛰어나다.
 
이쿼녹스의 전자식 AWD(All Wheel Drive) 시스템은 주행 상황과 도로 환경에 맞춰 전후륜 구동력을 자동 분배해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줄이고 최적화된 퍼포먼스로 오프로드 환경은 물론 미끄러운 빗길,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인 주행과 차체 제어를 실현한다.
 
주행 중에도 온/오프 버튼 조작으로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전자식 AWD 시스템은 평상시에는 전륜구동으로 운행해 연비 향상을 돕는다.
 
디트로이트 워렌(Warren) 기술연구소의 풍동 시험 시설에서 500 시간 이상의 극한 테스트를 통해 완성된 이쿼녹스의 공기역학 디자인은 날렵한 겉모습에 구형보다 공기저항을 10% 이상 줄여 연비를 개선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동급 최초로 고속 주행 시 상황에 따라 전면부 그릴을 닫아 공기저항을 줄여주는 에어로셔터와 기본 적용되는 스탑 앤 스타트 시스템 등으로 뛰어난 연비(고속연비 14.9km/L, 복합연비 13.3km/L)를 실현했다.
 
시승구간 내내 성능을 느껴보겠다고 다소 과하게 운전을 했음에도 주행연비는 리터당 12km 이하로 떨어지지 않았다.
 
실제 시승을 해보니 한국GM측의 설명대로 일상주행 영역에서 매끄럽고 빼어난 주행성능을 느낄 수 있었다. 6단변속기는 변속이 빠르지는 않지만 부드럽게 기어를 바꾸고 동력 손실이 적어 꽤 만족스러운 주행감각을 줬다. 특히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사용하는 1,500 ~ 3,000rpm 구간에서 펀치력이 좋아 힘이 모자라다는 느낌은 없었다.
 
그러나 조금만 빨리 달리려고 가속페달을 밟으면 고속에서의 엔진 반응은 초반처럼 활기차지는 않았다. 136마력이라는 수치의 한계를 넘어서지는 못하는 모습이었다.
 
공기저항을 줄이고 차체강성을 강화한 덕에 차체로 전달되는 노면소음을 잘 억제된 모습이었다. 특히 풍절음은 시속 130km 이상 달려야 살짝 들리는 정도였다. 다만, 속도가 올라가면 타이어에서 들려오는 소음은 좀 들렸다. 특히 포장한지 오래된 노면에서의 소음은 약간 거슬렸다.
 
쉐보레의 서스펜션과 승차감, 핸들링 밸런스는 뛰어나다. 이 부분은 동급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큰 충격을 받아도 출렁거림 없이 한 번에 충격을 흡수하고 잔진동을 흡수하는 능력도 뛰어나 만족스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었다.
 
이쿼녹스의 멀티링크 리어 서스펜션.
 
미국 신차평가프로그램(New Car Assessment Program)의 안전성 종합평가 부문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이쿼녹스는 GM의 특허 기술인 햅틱 시트(무소음 진동 경고 시스템)를 포함, 시티 브레이킹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전방 거리 감지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사각 지대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전 모델 기본으로 탑재했다.
 
또한, 이쿼녹스에는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통해 탑승자 안전벨트 착용 여부가 표시되며, 2열 승객 리마인더는 클러스터의 경고 메시지 및 경고음으로 운전자가 하차하기 전 뒷좌석을 확인하도록 해 차량의 출발부터 하차까지 어린아이 등 뒷좌석 승객의 안전을 배려한다.
 
한국GM은 이런 첨단 안전장비와 편의장비를 대거 기본 장착해 상품성과 안전성을 극대화했기 하고도 가격은 미국보다도 저렴하게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숫자와 차 크기, 그리고 가격과의 상관관계에 무척이나 민감한 국내 소비자와 언론에게 전하는 설명이다.
 
넓은 실내, 훌륭한 승차감과 주행성능의 이쿼녹스는 상품성이 뛰어나다.
 
이쿼녹스는 그 이름만큼이나 밸런스가 뛰어난 차임에는 틀림이 없다. 보도자료 내용 그대로 상품성도 뛰어나다. 그러나 일부 논란이 되고 있는 가격정책은 판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어 보인다. 성능과 상품성이 떨어져도 겉모습과 싼 가격으로 재미를 보고 있는 업체가 있는 것이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  junsik.min@gmail.com

<저작권자 © 교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뉴스 민준식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정수  |  http://www.cartvnews.com
주 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20 나길36 8층  |  대표전화 : 02-6964-8055  |  기사제보 : 070-5123-8055
교통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