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교통·화재 안전사고 조심당부
상태바
설연휴 교통·화재 안전사고 조심당부
  • 교통뉴스 한지수 기자
  • 승인 2018.02.1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 설 전·후 5년간 11,544건 발생
관계기관 합동 행정안전부 소방청 도로교통공단
정부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귀성·귀경으로 인한 교통사고와 차례 준비로 인한 화기 취급이 늘면서 화재 등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2016년) 설 명절 전후로 총 11,54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20,28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동 기간 동안의 교통사고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연휴 기간 중에도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는 644건(일평균)으로 연휴 기간(396건/일) 보다 1.6배 많이 발생했다.
                                                                                            
교통사고를 시간대별로 자세히 분석해 보면 연휴 전날 18시 전후로 사고가 집중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연휴에는 가족 단위의 차량 이동이 많기 때문에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 발생이 평소(154/일)보다 14%(176/일) 많았다.
 
사상자 발생이 많은 원인 중에는 뒷좌석의 안전벨트 착용률이 절반(52%) 정도로 낮아 사고 시 위험을 가중시켰다.
 
한편, 설 명절에는 차례 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 발생에도 주의해야 한다.
 
화재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2016년) 설 연휴에 발생한 화재는 일평균 140건으로 평소(117건) 보다 20%(23건) 더 많이 발생했다.
 
이 중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일평균 44건으로, 평소 30건 보다 47%(14건) 더 많이 발생했다.
 
화재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음식물조리나 담배꽁초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59%(390건)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원인이 20%(129건) 순으로 발생했다.
 
정부는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기 위해 다음과 같은 사항을 당부했다.
 
< 교통사고 >
고향으로 출발하기 2~3일 전에는 엔진, 제동장치 등 차량점검을 실시하고 타이어의 마모상태와 공기압을 반드시 확인한다.
 
운전 중에는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 후에 운전한다.
 
차량 운행 중에는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한다.
 
또한, 음복 등으로 가볍게 음주를 했더라도 반드시 술을 깬 후에 운전하도록 한다.
 
< 화 재 >
음식물을 조리할 때는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절대 자리를 비우지 않는다.
 
또한, 담배꽁초 등을 버릴 때는 불씨 확인을 철저히 하여 화재를 예방한다.
 
특히, 동해안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어 성묘 등으로 산에 갈 때는 산불 발생에 주의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