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뉴스 자동차실험
버스 졸음방지장치(AEBS‧LDWS‧FCWS) 시연교통안전공단 대형사고 막는 첨단장치 성능 알려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 | 승인 2017.08.20 11:00

충돌위험 경고하고 속도줄이는 긴급제동
 
교통안전공단, 버스 첨단안전장치(AEBS‧LDWS‧FCWS) 기능 시연회를 개최 했습니다.
 
자동비상제동장치(Advanced Emergency Braking System)는 전방 물체와 충돌이 예상될 경우 자동으로 자동차 속도를 줄이는 장치입니다.
자동차 전면에 장착된 감지센서를 통해 선행 차량과의 거리를 측정하고, 주행속도 등을 고려해 충돌 위험성을 계산해, 충돌위험이 감지되면 자동비상제동 1.4초 전에 1차 경고(촉각 또는 청각 경고), 0.8초 이전에는 2차 경고를 보내고, 그래도 운전자가 속도를 줄이지 않으면 제동장치가 스스로 작동해 자동차의 속도를 줄입니다.
 
전방충돌경고장치(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는 AEBS와 비슷한 원리로 작동합니다. 충돌위험 감지 시 운전자에게 다양한 형태의 경고(경고음이나 좌석진동)를 보냅니다.
 
차로이탈경고장치(Lane Departure Warning System)는 방향지시등 작동 없이 차로이탈 위험이 있으면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장치입니다.
자동차 전면 유리에 장착된 비전카메라는 차선을 인지하고, 전자식제어기는 자동차의 위치를 계산해 차로이탈 가능성을 예측합니다.
 
실제로 UN과 유럽 연구에 따르면 AEBS와 LDWS는 각각 교통사고 사망자 18%와 15%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올해 안에 현재 운행 중인 수도권 광역버스 3,000여대에 대해 전방충돌경고기능을 포함한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또한, ’19년까지 전방충돌경고기능을 포함한 차로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해야 하는 사업용 차량의 대상이 기존 11m 초과 승합 차량에서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길이 9m 이상 사업용 승합차량까지 확대됩니다.
 
새로 제작되는 차량의 경우에는 국제기준에 맞도록 모든 승합차와 3.5톤 초과 화물·특수차량에도 비상자동제동장치와 차로이탈경고장치를 단계적으로 의무 장착하도록 할 계획입니다.(시내·마을·농어촌 버스 제외)
 
INT, 김성섭 부연구위원 / 교통안전공단
금일 보신 첨단안전장치인 자동비상제동장치, 차로이탈경고장치, 전방충돌경고장치는 운전자의 안전을 보조하는 장치입니다.
전방출돌방지 장치는 전방차를 감지하여 운전자애게 경고를 주는 장치이고 자동비상제동장치는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고 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을 하지 않으면 브레이크를 밟아서 자동차로 하여금 스스로 천천히 감속하는 역할 하게 되겠습니다.
또한 차로이탈경고장치는 차선을 감지하여 운전자가 모르게 운전자가 차선을 이탈할시 경고를 주는 장치입니다.
금일 보신 자동비상제동장치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가 18% 이상을 보이고 또한 차로이탈경보장치는 15%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INT 한용희 / 전세버스 운전기사
지금 이 차량에는 차로이탈경고장치와 전방충돌경고장치가 장착이 되어 있는데 제가 장시간 운전을 해보니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된 것 갔습니다.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  jhun1007@cartvnews.com

<저작권자 © 교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뉴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경기 아 50472  |  발행인 : 김경배  |  편집인 : 한장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수  |  http://www.cartvnews.com
주 소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로 125, 301호  |  대표전화 : 031-978-0129  |  기사제보 : 031-772-0129
편집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경인로20 나길36 8층  |  대표전화 : 02-6929-4300  |  팩 스 : 0505-334-4300
교통TV&뉴스  |  cartvnews@cartvnews.com  |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7 교통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